원세훈, 국정원 돈 200만달러 유용...이명박에게 '전달?'

2011~2012년 국정원장 재직 때 공작금 명목 미국 계좌로 빼돌려

서울의소리 | 입력 : 2017/11/29 [22:45]
이명박 정권때 원세훈 전 국가정보원장이던 원세훈이 국정원 특수활동비 200만달러(20억여원)를 해외공작금 명목으로 미국 계좌로 빼돌린 정황을 검찰이 포착해 29일 본격 수사에 착수했다.
 
이명박의 똘마니 원세훈이 빼돌린 국정원 특수활동비가 이명박에게 전달됐는지에 대한 수사 결과가 이목을 집중하고 있는 가운데, 검찰은 일단 원세훈이 특활비를 개인적으로 사용한 데에 수사 초점을 맞추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향신문에 따르면 검찰은 이날 원 전 원장의 구치감과 당시 미국으로 돈을 송금한 기관인 국정원 산하 국가안보전략연구원을 압수수색했다. 국정원장 특활비 불법 유용 사건이 박근혜 정권뿐 아니라 이명박 정권으로까지 확대되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는 이날 “원세훈의 국정원 자금 유용 혐의와 관련해 국가안보전략연구원과 원세훈의 구치감 등을 압수수색했다”고 밝혔다.

 

특수2부는 박근혜가 국정원장들로부터 40억원가량의 특활비를 상납받은 혐의를 수사해왔다. 검찰은 압수수색에서 회계 등 업무자료와 개인 메모 등을 확보했다. 

 

검찰은 원세훈이 국정원장 특활비 가운데 200만달러를 미국 계좌로 빼돌려 유용하려 한 혐의를 포착했다. 이 돈은 2011~2012년 국가안보전략연구원에서 미국 스탠퍼드대학의 한 단체 계좌로 송금됐다.

 

원은 2013년 3월 퇴임 후 이 대학의 객원연구원을 맡겠다는 계획을 세웠다. 검찰은 원이 국정원장 특활비를 송금한 것이 개인적으로 유용하기 위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원세훈은 2013년 검찰의 국정원 댓글 수사로 출국금지가 되면서 미국행이 무산됐고, 이 돈은 스탠퍼드대학에 남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에 따르면 해당 특활비는 ‘해외공작금’ 명목으로 미국 계좌로 이체됐다. 그러나 검찰은 이 같은 큰 규모의 공작금이 명목상 용도와 관계없어 보이는 대학 단체에 전달된 점에 주목하고 있다.

 

박근혜때 국정원장이 박근혜에게 건넨 40억원 상당의 특활비도 ‘특수공작사업비’ 명목으로 전달됐다. 

 

검찰은 최근 송금에 관여한 국정원 기획조정실 직원들을 소환해 “원의 지시로 돈을 만들어 미국에 보냈다”는 취지의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날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자료 등을 검토한 뒤 조만간 원을 소환조사한다는 방침이다.

 

원세훈은 지난 28일 검찰에 소환됐다. 당시에는 민간인 댓글부대인 ‘사이버 외곽팀’을 동원해 온라인상에서 선거에 개입하고 문화·연예계 블랙리스트 작성·실행에 관여한 혐의에 대해 조사받았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원세훈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