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승인' 제2롯데월드 특혜의혹 감사 받는다

박범계 의원 “제2롯데월드 인허가 과정 국민감사청구서 5일 감사원에 제출”

서울의소리 | 입력 : 2017/12/03 [11:16]

이명박이 서울시장이었던 당시 건축 승인을 해준 제2롯데월드 특혜 의혹이 감사원 감사 대상이 된다. 이전 정부에서 안보상 이유로 허가가 되지않았던 일이라 특혜 의혹이 꾸준히 제기돼왔다.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일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드디어 MB 제2롯데월드 국민감사청구 요건이 갖추어져 다음주 화요일 12/5 오후 3시 감사원에 청구서를 제출합니다”라고 밝혔다. 

 

▲ 박범계 의원 페이스북.


박 의원은 국민감사청구에 대해 “300명이 넘는 시민이 참여해 주셨습니다. 문자 참가, 청구서 서명, 우송이라는 불편한 절차를 극복해 주신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라며 “감사원에서 뵙겠습니다”라고 적었다. 


박 의원은 지난 10월19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감사원 국정감사에서 박 의원은 “김은기 전 공군 참모총장을 포함해 공군의 모든 분이 안 된다고 했는데 이명박이 제2롯데월드를 승인했다”며 “기업의 이익을 위해 안보를 팔아먹었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제2롯데월드는 이명박이 서울시장 당시 승인했으나 노무현 전 대통령이 안보상 우려를 표명한 공군의 건의를 받아들이면서 최종 불승인됐다”면서 “그러나 이후 이 전 대통령이 당선된 후부터 다시 강력히 추진됐고 서울공항 활주로 각도를 3도 트는 조건으로 승인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박 의원은 “서울공항은 대통령 전용기와 전투기, 모든 군용기가 작전을 펴야 하는 기지인데 롯데월드에서 조망이 가능하다”며 “제2롯데월드에서 테러리스트가, 북한이 마음먹고 대통령 전용기를 요격하거나 군사시설을 요격할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당시 황찬현 감사원장은 국민공익 감사를 청구하면 감사할 용의가 있느냐는 박 의원의 질문에 “사안이 중대한 경우 감사 실시 여부를 검토하겠다”고 대답했다. 

이후 박 의원은 제2롯데월드 의혹에 대한 국민감사청구 운동을 시작했으며, 최소 요건인 300명분의 연서를 충족해 청구서를 정식 제출하기로 했다. 국민 감사가 진행되면 당시 인허가를 내렸던 관계 부처와 서울시 측이 관련 감사를 받게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제2롯데월드 국민감사청구서 제출 및 국민감사 촉구를 위한 시민회견은 5일 오후 3시 서울 종로구 감사원 정문 앞에서 진행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