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트위터 스타는 사회-문재인대통령, 음악-방탄소년단

박근혜 ‘탄핵’과 5월 ‘대선’은 나란히 2위와 3위

서울의소리 | 입력 : 2017/12/05 [23:24]

올해 우리나라 사람들이 트위터에서 가장 많이 언급한 트위터 스타는 사회분야에서 문재인 대통령, 음악에서는 방탄소년단(BTS)으로 나타났다. 

트위터코리아는 5일 올해 전 세계 계정 중 가장 많이 트윗(게시글) 된 계정으로 남성 아이돌 가수 방탄소년단(@BTS_twt)이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어 또 다른 한국 아이돌 가수인 세븐틴(@pledis_17)이 2위, 몬스타엑스(@OfficialMonstaX)가 9위를 차지했다.

 

트위터코리아 제공


사회 분야에서는 문재인 대통령(@moonriver365)이 1위를 기록했다. 박근혜 ‘탄핵’과 5월로 앞당겨 진행된 ‘대선’은 나란히 2위와 3위에 이름을 올렸다. 이외에도 ‘페미니즘’ 키워드가 ‘성소수자’ ‘낙태죄 폐지’ 등 성차별 관련 키워드들과 맞물리며 순위권에 올랐다.
 

 

트위터코리아 측은 “최근 헌법재판소장 임명식에서 문 대통령이 소수자 인권 향상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내는 등, 국내에서 성차별 타파와 인식개선을 위한 목소리가 적극적으로 형성되고 있는 추세를 반영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비정규직’은 7위를 차지,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에 대한 여러 의견이 트위터를 통해 표출됐다. 

 

‘세월호’는 2014년 사고 이후 매년 트위터 키워드에 오르고 있다. 사고 3년만인 올 해 뭍으로 인양되면서 4위를 차지했다. 

 

전례없는 수학능력시험 연기를 초래한 ‘포항지진’은 8위로 하반기 키워드 중 최고 트윗량을 보였다. 최대 10일간의 휴가를 즐길 수 있었던 추석 ‘황금연휴’는 9위, 안전 먹거리에 대한 논란을 일으킨 ‘살충제 계란’은 10위에 올랐다. 최근 갑작스런 교통사고로 세상을 떠난 탤런트 ‘김주혁’이 인물로는 유일하게 엔터테인먼트 키워드 10위권에 올랐다. 

 

팔로워 증가수로는 방탄소년단이 1위에 올랐지만, 성장률에 있어서는 ‘대한민국 정부 공식 트위터(@hellopolicy)’가 1년 만에 팔로워 700% 이상 증가해 1위에 올랐다.

 

정치인 중에서는 ‘이낙연(@nylee21)’ 총리, ‘추미애(@ChooMiAe)’ 의원 등의 트위터 팔로워가 급상승 추이를 보였다. 유튜브 무료 상영으로 화제를 모았던 영화 ‘공범자들’의 연출을 맡은 MBC 전 프로듀서 ‘최승호(@MBC_PDChoi)’는 오피니언 리더 중 가장 많은 팔로워 증가를 기록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