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이명박 수사와 처벌없는 적폐청산, 있을 수 없다"

"이명박은 박근혜 국정농단의 뿌리로 국정원 댓글 조작사건의 몸통이다"

서울의소리 | 입력 : 2017/12/20 [06:58]

이재명 성남시장이 국민기만 국기문란 파렴치범 이명박에 대해 "후안무치하다"며 "MB 수사와 처벌없는 적폐청산는 있을 수 없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 시장은 1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MB가 어제 측근들과 생일잔치를 열었다"면서 "그 자리에서 '국격'과 '국익'을 언급하는 것을 보니 정말 기가 막힌다"면서 이와 같이 말했다.

 

이 시장은 이어 "국격을 떨어 뜨리고 국익을 거덜낸 당사자가 할 말은 아니다"라며 "한마디로 후안무치하다"고 비판을 이어갔다.

 

그는 "MB는 박근혜 국정농단의 뿌리"라면서 "박근혜 당선을 '만들어 낸' 국정원 댓글 조작사건의 몸통이다. 자원외교비리, 방산비리, 4대강에 다스 실소유 의혹까지 수사해야 할 대상이 차고 넘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우리 시대의 최대과제는 적폐청산이다. MB에 대한 엄정한 수사와 법적 책임을 묻지 않고서 적폐청산을 말할 수는 없다"면서 "죄를 지었으면 누구든 합당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 그럴 때 정의도 바로 설 수 있습니다. 적폐청산에 예외가 있을 수 없고 시효가 존재할 수도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이명박은 지난 18일 저녁 서울 강남 삼원가든에서 똘마니들과 생일파티를 하기 위해 참석 하던 중 기자들에게 "내 자신도 어쩌면 국격이라든가 국익이란 측면에서 많이 생각을 하게 된다"며 "이제 갈등, 분열을 뛰어넘어 국민들이 편안한 마음으로 앞으로 나아갈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더구나 파렴치한 이명박은 이어 "국민들이 다스는 누구 거냐고 묻고 있다"는 기자의 질문에 "그건 나한테 물어볼 일은 아니지 않냐"고 대답해 국민들의 분노를 자아내게 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이재명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