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때는 ‘시키는대로’ 하던 청와대 기자들..,뭔 불만?

이상호 "현재의 청와대 기자실 시스템을 혁파하지 않고서는 진정한 언론개혁 기대할 수 없다"

서울의소리 | 입력 : 2017/12/24 [19:48]

청와대 출입기자가 간담회 자리에서 ‘이례적’으로 “짜증난다”는 말까지 내뱉으며 폭발 조짐을 보이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중국 홀대론-임종석 실장 UAE 파견 의혹설’ 보도를 둘러싸고 청와대와 신경전을 벌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미국 NBC방송과의 인터뷰에서 ‘한미 합동군사훈련 연기’ 가능성 메시지를 내놓으면서 청와대 기자단이 폭발하는 분위기라는 것.

 

2017년 신년 박근혜 간담회, 김정란 교수는 “노트북도 못 써, 필기도 안 돼, 사진 촬영도 안 돼, 그래도 두 손 얌전하게 모으고 착한 어린이들처럼 박근혜 앞에 서 계시던 모습이 눈에 선하다”고 꼬집었다.


20일자 미디어오늘에 따르면, 이날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한중 정상회담 중 발생한 ‘기자 폭행 사건’을 충분히 설명하기 위해 기자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하지만 이날 질문은 중국 홀대론에 집중됐고, ‘혼밥’ 관련 질문 등이 계속되자 관계자는 두 차례에 걸쳐 “식사 문제에 대해서는 답변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그런가하면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 UAE 특사 파견 관련 청와대의 해명에도 불구, 의문이 해소되지 않는 상황에 한 기자는 “돌아가는 상황이 짜증난다”며 “올해 안에 마쳐야 할 양국 간 문제가 있든지 아니면 단순 외교인지 종지부를 찍었으면 한다”고 해명을 요구했고, 청와대 관계자는 “확실하지 않게 보도한 건 언론”이라고 반박하기도 했다.

간담회가 끝나고 한 기자는 “기자들의 질문은 당연한 것이다. 궁금증이 여전히 풀리지 않고 있다. NBC 인터뷰도 사실상 국내 언론을 통해 나와야 될 내용이라고 본다”며 “솔직히 불쾌하다”고 말했다.


청와대와 출입 기자단간 격앙된 분위기가 전해졌지만 SNS상 여론은 싸늘하다. 

 
고발뉴스에 따르면 이상호 고발뉴스 대표기자는 “청와대 춘추관을 비롯해 현재의 기자실 시스템을 혁파하지 않고서는 진정한 언론개혁 기대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 기자는 “더 이상 늦출 순 없다. 촛불혁명을 촉발시킨 어떤 특종도, 선거부정 고발도, 세월호의 진실도 기자실에서 나온 것은 없지 않느냐”고 꼬집었다.

상지대 김정란 교수는 페이스북에 “박근혜 때 그렇게 고분고분하셨던 분들이 왜 이렇게 갑자기 사나워지셨는지부터 설명을 좀 들었으면 좋겠다”고 적었다.

 

 

이어 “그때는 청와대가 너무 잘 해서 그렇게 질문도 없고 불러주는 대로 받아쓰시면서 조용히 지내셨냐”며 “노트북도 못 써, 필기도 안 돼, 사진 촬영도 안 돼, 그래도 두 손 얌전하게 모으고 착한 어린이들처럼 박근혜 앞에 서 계시던 모습이 눈에 선하다”고 꼬집었다.

김 교수는 “‘짜증난다’고요? 국민은 슬프다”며 “그놈의 ‘혼밥’. 박근혜가 영국까지 생전복 공수하고, 요리사 달고 가서 아침에 전복죽 혼밥 할 때는 왜 아무 말 없으셨나. 외국까지 가서 호텔방에 조명 달아놓고 공주놀이 할 때는 왜 아무 말도 안 했느냐”고 강하게 질타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역시나 17/12/25 [03:53]
어떤 놈이 칼보다 펜이 강하다 했나...칼앞에 구부러진 펜대를 쥐고 털 빠진 꼬리를 흔들던 놈들...조금만 풀어주면 주인까지 달라들어 물어뜯는 교활한 녀석들. 수정 삭제
ㅇㄹ 17/12/25 [16:40]
9년간 기레기 관리하던 정부가 그리워서지. 지금의 정부는 그런 거 없자녀. 대기업한테 유학자금 받아서 유학가고 밥 얻어먹어야 되는데, 지금은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a.k.a. 김영란법)때문에 못먹자녀. 그래서 지지율 떨어뜨리려고 가짜뉴스 쓰고 기사의 형식을 빌려서 소설쓰고 별 GR을 다 한다. "너네 우리(기자) 대접안하면 지지율 떨어지니까 우리한테 잘해라" 지금은 사람들이 검색을 통해 팩트체크를 쉽게 할 수 있는 시대라 더이상 기레기들한테 속지 않는다. 수정 삭제
크하하하 17/12/28 [03:06]
기레기 철새들 대부분 멸종되면 천연기념물로 남겠네...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