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과거사위, 조선일보 방씨 의혹 '장자연 사건' 재조사 주문

2009년 수사 당시 조선일보 방씨 일가 등 10명 모두 무혐의 처분

서울의소리 | 입력 : 2017/12/25 [21:35]
검찰 과거사위원회가 검찰에 조선일보 방씨 일가도 관련된 것으로 알려진 고 장자연씨 사건 재조사를 주문, 귀추가 주목된다. 
 

올 12월 사망한 이명박심판행동본부 운영자였던 고 이수형 (닉네임 아름다운 청년)씨가 조선일보 앞에서 장자연 의혹 해명하라며 일인시위를 하고 있다.


25일 보도에 따르면, 대검찰청 개혁위원회(위원장 송두환) 관계자는 21일 “과거사위가 재조사를 검토 중인 25개 외에 고 장자연 사건등 8개 사건을 추가 제안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장자연 사건’은 2009년 탤런트 장씨가 언론사 사주 등 유력 인사들의 접대를 강요받아 오다가 스스로 목숨을 끊으면서 수사가 시작됐다. 그러나 검찰은 기획사 대표와 매니저만 불구속 기소했을 뿐, 의혹이 제기된 조선일보 방씨 일가 등 유력 인사 10명에 대해선 '혐의 없음' 처분을 해 봐주기 의혹이 제기됐다. 

장자연은 자살전 전 매니저 유모에게 보낸 친필 문건에서 “모 감독이 골프치러 갈 때 함께 동행해 술과 골프 접대를 요구받았다, 룸살롱에서는 술접대를 시켰다”, “끊임없는 술자리 요구에 정신과 치료까지 받았다”, “접대해야 할 상대에게 잠자리까지 강요받았다”, “방안에 갇혀 손과 페트병으로 머리를 수없이 맞았으며, 온갖 협박과 욕설에 시달려왔다”며 극한 고통을 호소한 바 있다.

▲ 장자연씨가 자살하기 두달 전인 2009년 1월 지인에게 보낸 친필 편지. 내용 중에 “금융업체 간부 글구 I.T 업체대표 글구 일간지 신문사 대표는 제발 아저씨에게 말을 해서라두~ 꼭 복술해죠..”라고 씌여 있다. ©서울신문


대검 개혁위가 제안을 검토 중인 8개 사건은 장자연 사건을 비롯해 삼례 나라 슈퍼 강도치사 사건(1999년 2월), 낙동강변 2인조 살인 사건(1990년 1월), 익산 약촌 오거리 살인 사건(2000년 8월), 홍만표 전 검사장 ‘몰래 변론’ 의혹 사건(2016년 5월) 등이다. 

과거사위는 법무부가 검찰의 인권침해 및 검찰권 남용에 대한 진상 규명을 위해 지난 12일 발족했다. 다음 달 중 사건을 최종 선정할 계획이다.
 
조사 대상 사건이 선정되면 대검찰청 산하에 조사 기구를 설치해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어서 수사 결과에 비상한 관심이 쏠리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