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여해 ”막발 홍준표가 여자는 밤에만 쓰는 용도라 했다”

"'여자는 말하지 말라'는 모욕적인 말을 들어도 참았다"

서울의소리 | 입력 : 2017/12/26 [20:26]

 

막말 실력이 홍준표 못지않아 '여자 홍준표'라 불리던 자유한국당 전 최고위원 류여해는 26일 당윤리위원회(윤리위)가 자신에 대해 제명 결정을 내린 데 대해 "여자는 밤에만 쓰는 것"이라는 등 "막말은 홍준표가 하고 있다"며 반발하고 나섰다.


류여해는 이날 윤리위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한 뒤 "저 보고 주모라고 하고 최고위원회의 전엔 '여자는 조용히 앉아 있어야 하고 밤에만 쓰는 것이 여자의 용도'라고 했었다"고 밝혔다.

그는 "'여자는 말하지 말라'는 모욕적인 말을 들어도 저는 참았다"며 "충분히 많은 자료를 가져와 소명했음에도 불구하고 윤리위원들은 당무감사위원회의의 권고에 따라 저를 제명 처리했다"고 했다.

류여해는 이어 "자유한국당이 홍준표의 사당화가 돼도 윤리위원들은 적어도 정의로운 것이라 믿고 소명했다"라며 "자한당은 죽었다. 솔직히 이젠 미련도 없고 싸울 만큼 싸웠고 할 수 있는 만큼 최선 다했다"고 말했다.

 

앞서 자한당 윤리위는 ‘허위사실 유포를 통한 당에 극히 유해한 행위’, ‘최고위원으로서 부적절한 언행으로 당 위신훼손 행위’ 등 사유로 회부된 류 최고위원을 제명하기로 결정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홍준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