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이명박 형' 이상은 등 다스 관련자 무더기 출국금지

BBK 특검 정호영, 120억이나 횡령했다는 다스 여직원에 법적 조치도 취하지 않아

서울의소리 | 입력 : 2017/12/28 [01:23]

다스의 실소유주 의혹을 수사중인 검찰이 이명박 큰형인 이상은 다스 대표 등 관련자들을 무더기 출국금지시켰다.

보도에 따르면, 피고발인인 이상은 대표와 전-현직 임원들, 횡령 혐의로 정호영 'BBK' 특별검사팀의 조사를 받은 경리담당 여직원 조모씨 등 관련자 10여명을 출국금지했다.

특히 조씨는 2003년 현금과 수표 80억원을 다스 납품업체 직원에게 맡겼으며, 이 돈은 금융상품 투자 등을 통해 2008년 120억원까지 불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국정감사에서도 다스 측이 17명 명의로 된 43개 계좌를 통해 120억원을 관리하다가 특검 수사 종료를 전후한 2008년 2∼3월 회사 계좌로 명의변경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조씨는 그러나 120억원 횡령을 "나 혼자 한 일"이라고 주장했으나 다스 측이 그후 조씨에게 법적 책임을 묻지 않았고, 그가 여전히 다스에 근무하는 것으로 알려져 의혹을 증폭시키고 있다. 

BBK 특검 당시 이명박을 수사하기는 커녕  비호했던 특검장 정호영은 이와 관련, 최근 2008년 수사 당시 문제가 된 120억원의 존재를 파악했지만, 조씨의 개인 횡령일 뿐 이명박과는 무관한 것으로 판단했다고 변명했다.

그러나 이명박의 ‘다스 실소유주 의혹’이 재조명되면서 별도의 수사팀까지 꾸린 검찰은 조만간 조씨를 불러 조사를 벌일 계획이다. 다스의 경리팀장이었던 채동영씨도 오는 28일 오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할 계획이다. 

 

 


2001년 1월부터 2008년 4월까지 다스에서 근무했다고 밝힌 채씨는 최근 JTBC와의 실명 인터뷰를 통해 “다스는 일개 직원이 120억원을 빼돌릴 수 있는 회사가 아니다”라면서 “실소유주는 이명박이라고 생각한다”고 폭로했다.


그밖에 신원을 알 수 없는 다스 실소유주와 이상은 및 전 특검장 정호영 등을 검찰에 고발한 참여연대 관계자들도 오는 28일 오전 검찰에 출석해 고발인 조사를 받는다.

검찰 수사 결과 문제의 120억원이 개인 횡령액이 아니라 비자금으로 드러난다면 누구의 지시로 비자금이 조성됐는지와 사용 목적에 대해서도 조사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문찬석 수사팀장(서울동부지검 차장검사)은 “120억원이 개인 횡령액인지 비자금인지 그 성격을 규명하는 것이 일단 수사의 핵심”이라고 밝힌바 있어 다스 수사가 급류를 타기 시작한 양상이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다스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