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두언 “이명박, 자신이 다스 만들었다고 말했다”

"왕회장(정주영) 양해 아래 이뤄져 현대건설이 공장도 지어줬다고 말해"

서울의소리 | 입력 : 2018/01/04 [20:58]

전 새누리당 의원 정두언은 4일 이명박과 자동차 부품업체 ㈜다스의 관계에 대해 "이명박이 자신이 다스를 만들었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한때 이명박의 핵심 측근이었던 정두언은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과거 정세영 현대자동차 회장이 '뭐 하나 해야 하지 않겠느냐'고 권유해 다스를 만들었다고 이명박이 말했다"고 전했다. 

 

 이명박과 정세영(가운데) 정주영 회장


정두언은 또 "당시 '왕회장'(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양해 아래 이뤄진 일이고, 그래서 현대건설이 (다스) 공장도 지어줬다는 말을 들었다"며 "다스를 몰래 만든 게 아니라 '왕회장' 등의 양해 아래 했다는 게 이명박의 설명이었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명박이 과거 이런 취지의 말을 했고, 나도 여러 자리에 동석해 들었다"고 소개했다. 

정두언은 "이명박이 다스의 창업주인 셈"이라고 전제, "이명박이 만약 다스를 포기하면 다스가 친형(이상은) 등의 소유가 되고, 다스를 자기 것이라고 하면 문제가 복잡해지는 상황"이라며 "이명박이 갈등의 갈림길에 섰다고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이명박은 "다스는 이명박의 형과 처남이 소유하는 회사"라며 '다스 실소유주' 의혹을 전면 부인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