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북한 30억 송금설 곤혹…유포자 명예훼손 고소

선거 앞둔 자칭 보수세력들의 세결집 목적의 가짜뉴스에 희생양 분석

서울의소리 | 입력 : 2018/01/04 [22:00]

자유한국당이 우리은행 달력에 실린 초등학생의 인공기 그림을 문제삼은 지난 2일부터 온라인 카페와 블로그에는 "우리은행이 중국중앙은행에 보낸 30억이 북한 노동당 수뇌부에 전달됐고 경찰이 이를 포착해 은행 본사를 압수수색했다"는 게시들이 무차별적으로 확산되고 있다.

 

 

1월 4일 10시 현제도 30억 대북 송근 가짜뉴스를 유튜브에 올려 놓은 mk p 계정  


이에 대해 우리은행은 "중국중앙은행에 30억원을 송금한 사실 자체가 없다"며 허위 게시글을 퍼뜨린 유포자를 명예훼손 혐의로 서울 남대문경찰서에 고소했다. 

우리은행은 “경찰 수사를 통해 밝혀진 유포자에 대해서는 허위사실 유포에 따른 명예훼손 혐의로 형사책임을 지게 할 예정”이라며 “향후에도 유언비어 등으로 기업가치를 훼손시키는 행위에 대해서는 강경하게 대응하겠다”고 경고했다.

 

금융경제신문에 따르면 우리은행 관계자는 “먼저 블로그에 올린 사람에게 해당 글을 내려달라고 부탁했다”면서 “하지만 계속 인터넷에는 그 글이 번졌다. 더 이상 사회적인 물의를 일으키면 안되겠다 판단돼 고소한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2일 ‘[단독]우리은행 30억원 대북송금 정황 드러나’라는 제목의 가짜뉴스를 올려 물의를 일으킨 블로그 운영자에 금융경제신문이 전화로 확인해본 결과, 그는 평범한 농사업계 종사자였으며, 자신의 지인으로부터 받은 카톡 메시지 내용을 별 생각 없이 게시판에 올렸고 말한 바 있다.

이후 그는 우리은행 부탁을 받고 바로 내렸으나 SNS 등 가짜뉴스는 계속 유포됐다. 심지어 어떤 한 블로그에는 우리은행이 국내 시중은행 중 유일하게 개성공단 주거래 은행으로 선정돼 있어 이와 엮은 추측성 글들도 이어졌기도 했다. 해당 내용들은 모두 삭제된 상태다.

일각에서는 이러한 가짜뉴스 논란에 자칭 보수라는 자들의 지나친 개입 의도가 엿보여 괜한 정치적 싸움으로 희생이 되고 있다는 시선을 보내고 있다. 특히 잘 모르는 일반인들이 찌라시 뉴스를 진짜로 믿게 하고 있어 더욱 물의를 빚고 있다.

우리은행측은 “말이 안된다”면서 “만약 그렇다면 미국에서 가만두지 않았을 것이며, 모든 해외거래를 중단하고 이미 크게 문제가 됐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금융권 전문가들은 자칭 보수 세력의 정치적인 의도가 엿보인다고 추측하고 있다.

 

아래는 우리은행 가짜뉴스 내용이다

 

[단독] 우리은행 30억 원 대북송금 정황 드러나... 얼마 전 이른바 "인공기 달력"으로 한차례 홍역을 치렀던 우리은행에 다시 한 번 대형사태가 터졌다.

 

1월 2일 오전 10시, 갑자기 우리은행 서울본사에 경찰이 들이닥쳤다. 압수수색이었다. 우리은행이 중국의 중국중앙투자은행 (CCIB)으로 우리 돈 30억 원을 송금한 것을 재미동포 2세 케빈 박 (29)이 발견하고 국정원 측에 신고했고, 국정원과 경찰측에서 극비리에 수사를 하던 도중 해당 자금이 북한 노동당 수뇌부 측으로 흘러들어간 것을 발견했다.

 

이에 검찰은 내일 오후 1시부터 본격적으로 소환조사를 시작할 예정이다. 첫 소환 대상자로는 대외송금 책임자인 구동훈 (53)씨가 유력하다.

 

우리은행 대변인 측에서는 라이터 생산공장 인수 대금으로 지불했고, 30억 원은 다시 우리측으로 인수받아야 할 돈이라고 발표했다.

 

한편 검찰측에서는 이번 사건이 청와대와도 연관이 되어 있다고 밝혔다. 우리은행 게이트에 관련한 내용이 사실이라면 대한민국에 다시 한번 피바람이 몰아 칠 예정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