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문 대통령 100%지지”…한미훈련 연기도 합의

트럼프 지지 이끌어낸 문재인 대통령, '한반도 운전자론' 합격점

서울의소리 | 입력 : 2018/01/05 [02:59]

문재인 대통령은 4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새해 첫 전화통화를 하고 평창동계올림픽 기간 한미연합 군사훈련 연기에 합의하는 등 한반도 평화를 위한 양국간 굳건한 공조를 재확인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이날 전화통화는 트럼프 대통령의 제안으로 이뤄졌다. 지난 1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신년사에서 평창올림픽 참가와 남북 대화 의지를 밝힌 뒤 처음으로 이뤄진 통화다.

 

문재인 대통령이 4일 밤 청와대 관저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오른쪽 사진)과 전화통화를 하고 있다. 미국 측 요청으로 이뤄진 통화는 30분간 진행됐다. 두 정상은 최근 남북 대화 국면과 북핵 문제 해결 원칙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청와대 제공, AP뉴시스


트럼프 대통령은 문 대통령이 지난해 12월 미국 측에 연례 한·미 연합훈련을 평창 동계올림픽·패럴림픽(3월18일) 이후로 연기하자고 요청한 데 대해 직접 화답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남북 대화과정에서 우리 도움이 필요하다면 언제든 알려달라”며 “미국은 100% 문 대통령을 지지한다”고 말했다.  
 
또한 양국 정상은 평창올림픽 기간 중 한미연합 군사훈련을 실시하지 않기로 합의하고 양국군이 올림픽 안전 보장에 최선을 다하기로 했다.
 
아울러 트럼프 대통령은 평창올림픽 기간 가족을 포함한 고위 대표단을 파견하겠다고 재차 확인했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 국민들에게 제가 한국 국회에서 연설하게 되서 큰 영광이었다고 전해달라”며 “제가 한국 국회에서 연설한 것에 대해 굉장히 좋은 코멘트를 많이 들었다”고 감사의 뜻을 전했다.


이같이 미국이 남북 대화에 적극 지지 의사를 표함에 따라 판문점 연락채널을 개통했음에도 이틀째 묵묵부답을 보인 북한의 반응이 주목된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두 정상의 전화 후 서면브리핑에서 “양국 정상은 평창올림픽 기간 중 한·미 연합군사훈련을 하지 않기로 합의하고 양국 군이 올림픽 안전 보장에 최선을 다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백악관도 서면 브리핑에서 “두 정상이 군사훈련 연기를 동의했다”고 밝혔다.

키리졸브와 독수리 훈련 등 한·미 합동 훈련은 매년 2월 말~3월 초 시작해 50~60일간 한다. 평창 동계올림픽(2월9~25일) 기간과는 겹치지 않지만 패럴림픽(3월9~18일) 기간과는 겹칠 가능성이 있다.

이는 ‘평화 올림픽’을 고리로 한반도 정세가 긴장 국면에서 대화 국면으로 전환될 것이라는 관측을 낳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평창올림픽에 가족을 포함한 고위대표단을 파견하겠다는 약속을 재확인함으로써 남북 간 대화 무드를 지원하겠다는 뜻을 거듭 확인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문 대통령과 통화하기 전에 “남북 대화는 좋은 것”이라고 쓴 트위터 글.

 

트럼프 대통령은 또 “남북 대화에 대해 좋은 결과가 나오기를 희망한다”며 “남북 대화 과정에서 우리 도움이 필요하다면 언제든 알려달라”고 문 대통령에게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문 대통령과의 통화 1시간30분 전 자신의 트위터에 “회담은 좋은 것”이라며 긍정적인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이날 양국 정상이 긴밀한 공조를 확인하면서 남북대화를 둘러싼 ‘엇박자’ 우려가 불식됐다는 평가가 나온다. 

 

트럼프 대통령의 ‘남북대화 지지’ 발언은 북한의 ‘통남봉미(通南封美: 미국을 배제한 남한과의 협상)’ 전략이 통하지 않을 것이라는 점을 강조한 것으로 해석된다.

 

문 대통령도 “남북대화 과정에서 미국과 긴밀히 협의할 것”이라며 “남북대화가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미국과 북한의 대화 분위기 조성에 도움이 된다고 확신한다”고 답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트럼프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