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가짜뉴스신고센터 개설...가짜뉴스 뿌리뽑을 것”

서울의소리 | 입력 : 2018/01/09 [10:45]

더불어민주당은 8일부터 공식 홈페이지 내에 가짜뉴스신고센터를 개설할 예정이며, 신고 건은 고발조치해 가짜뉴스 유포자에게 반드시 강력한 민형사상 법적인 책임을 다하게 할 것이라 밝혔다.

민주당은 최근 다시 고개를 드는 가짜뉴스 유포에 대해 강력한 법적 대응을 하겠다며, 가짜뉴스접수신고센터를 개설해 신고 건을 검토하고 고발조치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신고 방법은 △민주당 홈페이지 또는 앱(APP)에서 신고 △더민주 공식홈페이지 → 소통메뉴 → 가짜뉴스신고 △가짜뉴스신고센터 등을 통해 할 수 있다. 

민주당은 신고 시 내용을 캡처해 신고하고 수사의 편의를 위해 유포자의 이름과 연락처(캡처본) 등을 반드시 첨부해 접수해 달라고 했다. 

최민희 더불어민주당 디지털소통위원장은 "‘가짜뉴스에 대해 신속하고 적극적인 대응을 해 달라’는 당원과 국민들의 요구에 부응해 가짜뉴스신고센터를 만들었다"며 "가짜뉴스의 뿌리를 뽑을 때까지 신고센터 운영과 형사고발조치를 강력하게 해나갈 것이다. 국민 여러분의 많은 제보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