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 다스 실소유주 자백?...'수사 막으려 다스 검사 탄핵'

"이명박이 검찰의 다스 수사를 막기 위해 정치공작까지 서슴지 않고 있다"

서울의소리 | 입력 : 2018/01/09 [22:52]

채널A 보도에 따르면 이명박의 참모들이 검찰의 다스 수사를 막아 보려고 다스 수사 검사를 국회에서 탄핵하는 방안까지 검토한 것으로 확인 되었다.

 

▲     © 체널a 영상 켑쳐

 

이명박이 자신을 추종하는 국회의원들을 동원하여 국회에서 다스 검사들을 탄핵해 현재 정점에 다다른 다스 수사를 저지해 보겠다는 것이다.

 

현재 검찰 수사는 투자금 140억 원 회수를 목적으로 직권을 남용한 혐의와 120억 비자금 횡령, 두 방향으로 진행 중이다.

 

현재 다스 수사는 BBK피해자와 시민단체들의 고소로 수사가 진행되고 있으며 이는 현 다스를 상대로 한 수사다. 이명박이 다스와 아무관련이 없다면 검찰의 수사가 어떻게 결정이 나든 이명박과는 무관한 상황이다.

 

채널A는 "법률적으로는 청와대 고위 관계자 출신 변호사 선임을 하였고, 정치적으로는 친이계 의원들을 동원해 현재 수사 중인 검사들에 대한 탄핵을 검토 중에 있다"고 전했다.

 

▲     © 체널a 영상 켑쳐

 

이소식에 대해 이명박심판범국민행동본부 운영자 강전호 씨는 "채널A의 보도가 사실이라면 이명박이 다스의 실제 주인임을 자백하는 것과 다름이 없으며, 이명박이 검찰의 합법적인 다스 수사를 막기 위해 정치공작까지 서슴지 않고 있다"고 분노했다.

 

이어 "사법부는 채널A가 보도한 이명박측의 법률팀 보고서를 확보하여 보도의 진위여부를 가리고. 채널A의 보도가 명백한 사실이라면 이명박이 다스의 실소유주임이 명백히 드러나는 것으로 당장 이명박을 소환 조사하여 피해자들의 억울함을 풀어줘야 할 것이다."고 주장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이명박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