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120억 이명박 비자금 의혹’ 다스 경주 본사 압수수색

2008년 BBK 특검팀 '정호영의 꼬리곰탕 조사' 결론대로 개인 횡령이 었을까요?

서울의소리 | 입력 : 2018/01/11 [12:02]
검찰이 11일 국민기만 사기범 이명박이 실질적인 주인으로 드러나고 있는 다스 본사에 대해 전격 압수수색에 들어갔다.
 
▲     © 서울신문

보도에 따르면 서울동부지검의 ‘다스 횡령 등 의혹 고발사건 수사팀’은 11일 오전 10시 경북 경주시 다스 본사와 관련자 사무실, 주거지 등 10여곳을 압수수색 중이라고 밝혔다.
 
지난달 26일 발족된 수사팀이 다스 본사를 압수수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수사팀은 앞서 다스 관련 계좌추적을 벌인 바 있다.


검찰은 이번 압수수색이 “다스 비자금으로 지목된 120억원의 실체를 규명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검찰은 문제가 된 120억원이 전 BBK 특검팀 정호영의 꼬리곰탕 조사 결론대로 개인 횡령이었는지 아니면 회사 차원에서 조직적으로 조성된 비자금이었는지 알 수 있는 계좌 자료나 문건, 디지털 자료 등을 확보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이 과정에서 다스 실소유주가 이명박인지에 대한 의혹을 풀어줄 단서가 나올지 주목된다. 

 

이번 압수수색 대상에는 다스의 인감을 보관하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진 김성우 전 다스 사장과 횡령을 직접 저지른 것으로 특검팀이 결론 내린 조모 전 다스 경리팀 직원 등 핵심 참고인이 다수 포함된 것으로 보인다.

다스 본사는 ‘이명박의 내곡동 사저 부지 의혹 사건’을 수사한 이광범 특검 수사 당시인 2012년 10월에도 압수수색을 당한 바 있다.

한편 다스의 투자금 반환 과정에서 이명박이 국가권력을 동원했다는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는 이달 3일 전 다스 핵심 관계자의 자택과 차량을 압수수색했다. 

이명박은 정직해서 거짓발할 사람이아니다 똥개 젖짜는 장모님 18/01/11 [21:57] 수정 삭제
  . ▶ 【美 선데이저널USA】 이명박의 처남 김재정 ‘나는 바지 사장, 모든 재산은 매형 것’ - ‘故 김재정氏 생전에 실토’ t.co/LTTXY0fQYu ▶ 【사진】 '참여연대와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민변), 전-격 고발 !! - 검찰, 'DAS 實所有者' 수사 착수... 어떤 형태로든 '이명박 조사' 불가피 t.co/TlVJ2ZZU8c .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