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꿀 오소리, 이니현상...기레기가 만들었다.

"'현상'만 볼 것이 아니라 '본질'을 봐야한다"

심주완 | 입력 : 2018/01/11 [13:22]

10일 문재인 대통령의 기자회견이 있었다.

 

기자회견 중 조선일보 기자는 "지지자들이 문재인 정부에 비판적 기사를 쓰면 안 좋은 댓글이 달리는 경우가 많은데 이같은 격한 표현에 어떻게 생각하냐"고 물었다.

 

▲     © mbn 영상켑쳐

 

이에 문 대통령은 "대한민국에 저보다 많은 악플이나 문자를 통한 비난, 트윗을 많이 당한 정치인은 없을 것"이라며 "언론인들은 지금처럼 활발하게 댓글을 받거나 하는 것에 익숙하지 않은 지 모르겠다. 정치인은 제도 언론의 비판만이 아니라 인터넷, 문자, 댓글을 통해 많은 공격을 받는다"고 하였다.

 

"생각이 같든 다르든 유권자인 국민의 의사표시고 기자분들도 그런 부분에서 담담하게 생각하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하면서 웃었다.

 

오늘 마침 중앙일보 이유정 기자가 나한테 인터뷰 요청을 해와 인터뷰에 응했다.

인터뷰 내용은 문꿀 오소리, 이니현상에 대한 질문이었다.

오늘 조선일보 기자가 질문한 것과 같은 맥락이었던 것이다.


내가 역으로 기자에게 질문했다.
"문꿀 오소리 같은 문재인 지지자가 왜 등장했을까요?

기자들 스스로 돌아봐야 하지 않을까요?"


현상만 볼 것이 아니라 본질을 봐야한다.
문꿀 오소리 등은 오히려 기자나 수구기득권이 만들어낸 것이다.


기자가 기레기가 되니까, 수구꼴통 기득권이 말도 안되게 흔들어대니까 지지자들이 이를 방어하기 위해 만들어낸 것이다. 그리고 다시는 노짱때처럼 일방적으로 당하지 않고 반드시 문재인 대통령을 지키겠다는 의지의 표현으로 문꿀 오소리, 달빛 기사단 등이 자발적으로 만들어진 것이다.

 

기자가 기자답고, 정치인이 정치인 다우면 우리같은 문재인 지지자도 편하게 응원할 수 있다.

 

문재인 지지자의 댓글 및 sns활동은 적극적인 풀뿌리 민주주의에 기반을 두고 있다는 것을 깨닫기 바란다.

 

오늘 문 대통령이 한 말도 바로 이에 근거한 것이다. '국민의 의사표시' 이는 우리 사회 참여 민주주의, 풀뿌리 민주주의가 확대되어 가는 과정임을 인식해야 한다.

 

기레기들이 기자가 될 때 우리 문재인 지지자 또한 공격적 모습이 사라질 것이다.

 

문재인 대통령을 지키는 것, 바로 우리 사회의 정의를 지키는 것이고 더 나은 민주주의를 실현하는 것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