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직(친일파?) 외교관들 “한일 위안부 합의 철저히 이행하라” 요구

"햇볕 정책 계승이 대한민국을 북한과 중국에 예속시키는 것"이라고 주장

서울의소리 | 입력 : 2018/01/11 [22:14]

친일파로 추측되는 전직 외교관들이 11일 “위안부 합의를 철저히 이행하라”며 한일 위안부TF 결과 보고서 발표와 관련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즉각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또 “문재인 정부가 한미동맹과 한미일 협력체제를 무력화하고 친북 친중사대 노선으로 진로변경을 강행하고 있다”며 문정인 청와대 외교안보특보의 해임을 요구했다. 

 

한일 위안부 합의 이행하라는 원로 외교관 중 김석우 씨가 2013년 7월 이승만 기념사업회 등이 주최한 국군포로‧납북자‧탈북자를 위한 특별 강연회가 열린 미국 LA한국교육원에서 강연을 하고 있는 모습.  ©뉴시스


동아일보에 따르면 이창범 전 한국외교협회장, 이재춘 전 주러시아 대사, 김석우 전 통일원 차관 등 50여명의 전직 외교관들은 이날 ‘전직 외교관 시국 선언문’을 통해 “대한민국의 외교안보가 총체적으로 무너져 내리는 상황을 더 이상 좌시할 수 없다”고 성토했다. 

이들은 “햇볕정책하의 대북지원이 우리나라와 동맹국을 겨냥하는 핵과 미사일로 되돌아 온 데 대한 통렬한 반성은 커녕 다시 그 정책을 계승 확대하겠다는 자세야말로 대한민국을 북한과 중국에 예속시키겠다는 발상이 아니겠는가?”라고 비판했다. 

전직 외교관들은 “문재인 정부는 한미동맹을 약화 시키는 어떠한 행위도 즉각 중단하라”며 “학자의 탈을 쓰고 종북행각을 계속함으로써 한미일을 이간시키고 있는 청와대 외교안보특보를 즉각 해임하라”고 말했다. 

또 이들은 “중국에 대한 삼불약속을 즉각 철회하라”며 “대한민국의 안보를 제3국에 위임하는 것은 국가반역 행위”라고 주장했다. 

위안부 문제와 관련 이들은 “과거사에 집착하면 미래가 없다”며 12.28 한일 위안부 합의를 철저히 이행하라고 요구했다. 또 “강경화 장관은 권한없는 민간인들이 외교기밀문서를 뒤지고 공개폭로 하는 등 불법행동을 한데 대하여 책임을 지고 즉각 사퇴하라”고 말했다. 


나이든 전직 외교관들이 한미동맹 약화를 우려하고 있지만 문재인 대통령과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사이에서는 훈풍이 불고 있다. 

 

문 대통령 취임 이후 양국 정상은 9번에 걸쳐 통화를 했고 내실있는 정상회담도 3번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문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적절한 시점과 상황에서 미국은 북한과 대화하는 것에 열려 있다”고 말했다.

 

한일 위안부 합의 이행하라는 원로 외교관 중 이재춘 씨는 자유선진당 외교안보 특보, 한나라당 국제위원회 위원장을 역임한 인물이다


한편 성명에 참여한 원로 외교관 중 이재춘 전 대사는 자유선진당 외교안보 특보, 한나라당 국제위원회 위원장을 역임했으며 북한인권정보센터 이사장을 맡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asdf 18/01/13 [17:42]
네 다음 매국노 외교관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친일파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