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네이버, '문죄인, 문슬람' 난장판 왜 방치하나”

막말 욕설을 제1야당 대표 홍준표가 선동하고 있다.

서울의소리 | 입력 : 2018/01/17 [11:54]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7일 "익명의 그늘에 숨어 대통령을 '(문)죄인'과 '재앙'이라 부르고 지지자들을 차마 입에 담을 수 없는 말로 농락하는 건 대단히 명백하고 상습적인 범죄행위"라고 비난했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17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다스 비자금 및 국정원 특수활동비 상납 의혹 등과 관련, 이명박을 겨냥해 "이제라도 실체적 진실을 고백하라"고 압박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추미애 대표는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국내 대표적인 포털인 네이버 댓글이 인신공격과 욕설 비하, 혐오로 난장판이 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추 대표는 이어 화살을 자유한국당 대표 홍준표에게 돌려 “이런 막말 욕설을 정치 지도자가 선동하고 있다는 게 더 심각하다“며 ”심지어 제1야당 홍준표는 ‘문슬람’ 표현을 흉내내기에 이르렀다. 특정 종교와 나라를 폄하하고 비하할 뿐 아니라 직간접적 국익을 훼손하는 망국적 발언으로 개탄스럽고 유감스럽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그러면서 “네이버 욕설 댓글이 청소년은 물론 어린 초등학생에게도 무방비로 노출되는 상황”이라며 “민주당은 가짜뉴스 유포 행위를 엄중 처벌할 수 있는 법적 단초를 신속하게 마련하겠다. 허위사실 유포와 부당한 인신공격을 철저하게 추격해 단호히 고발조치도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네이버에 대해서도“네이버는 자사 서비스의 이런 행위가 범람하지만 아무 조치도 취하지 않고 있다"며 "묵인도 방조도 공범이다. 가짜뉴스를 생산하고 유포를 위한 삭제 조치 및 악성 댓글에 대한 현명한 조치를 촉구한다”고 압박했다.

그새끼들은 ㅎㅎㅎ 18/01/18 [03:25] 수정 삭제
  나중에 다 오사카나 괌도로 이민갈 것임. 우리 한민족이 아님. 근성이 더러운 이쥐인 닭슬람들임.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