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이명박, 盧전대통령 죽음 직접거론-정치보복 운운..분노 금할 수 없다"

청와대 관계자 "책임감 때문에 인내해 왔지만 이명박이 금도를 넘어 더 인내한다는 것은 무책임한 것"

서울의소리 | 입력 : 2018/01/18 [13:43]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이명박이 노무현 대통령의 죽음을 직접 거론하며 정치보복 운운한 데 대해 분노의 마음을 금할 수 없다"고 말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참모들과의 회의에서 이명박의 전날 성명과 관련해 이같이 언급한 데 이어 "이명박이 마치 청와대가 정치보복을 위해 검찰을 움직이는 것처럼 표현한 데 대해 이는 우리 정부에 대한 모욕이며 대한민국 대통령을 역임한 분으로서 말해서는 안 될 사법질서에 대한 부정이고 정치금도를 벗어나는 일"이라고 밝혔다고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이 브리핑에서 전했다.

 

청와대는 전날 이명박의 성명 발표에 "노코멘트"라며 신중한 입장을 견지했지만, 만 하루도 지나지 않아 문 대통령이 직접 반박 입장을 밝힌 것이다.

 

이와 관련,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어제는 참모들 차원에서 즉각 말씀드리는 것보다 상황을 정리하고 나서 하는 게 맞는다고 봐서 그랬는데, 밤에 정리하고 오전 회의를 통해 대통령 입장을 말씀드리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노 전 대통령의 죽음을 거론한 데 대해 특히 더 분노한 것이냐?'는 질문에  "법질서 측면은 물론 개인적인 상당한 분노와 불쾌도 있을 것"이라며 "그 분노가 개인적인 것에 머물면 안 되고, 대통령의 분노는 국가의 근간을 흔드는 것과 연관이 있다고 보면 된다"고 답했다.

 

검찰수사를 비롯한 이른바 적폐청산의 시한과 관련, 그는 "역사의 정의와 민주주의 가치를 세우는 일을 언제까지라는 목표를 정하고 할 수는 없다"며 "단정적으로 딱 부러지게 답할 문제는 아니라고 본다"고 언급했다.

 

이 관계자는 문 대통령의 직접 언급을 공개한 배경과 관련, "이 정부는 나라다운 나라를 만들라는 국민 명령으로 탄생했고 이를 시행 중이다. 그 와중에 현 대통령과 정부 입장보다는 해서는 안 될 말을 하는 (이명박 성명의) 파급력이 대한민국과 역사·정의에 미치는 게 훨씬 크지 않느냐"며 "이런 것들이 빨리 정리되어야 한다면 입장을 정확히 말씀드리는 게 혼란을 줄이는 길"이라고 말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그간 많은 인내를 해왔지만 모든 것을 인내하는 게 국민통합은 아니다. 적어도 정의롭지 않은 것에 대해서는 인내하지 말아야 한다"며 "적어도 국민이 불안해할 얘기를 일방에서 쏟아내는데 정부를 책임진다는 책임감만으로 언제까지 인내만 하라는 것은 또 다른 무책임"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의 직접 언급이 검찰에 대한 성역없는 수사를 주문한 메시지라는 시각에 대해 이 관계자는 "아니다"라고 선을 그은 뒤 "청와대나 대통령이 가이드라인을 제시하지 말라는 게 국민 명령"이라며 "새로운 나라를 만들라고 만들어준 정부는 지침이나 가이드라인 같은 꼼수를 안 쓴다. 있는 그대로 말씀드리는 것"이라고 했다.

 

그는 "불안한 역사를 되풀이하지 않게 하기 위해서라도 있는 대로 하는 게 중요하다. 정치적 고려가 개입되면 불안과 혼란의 시기를 늘릴 뿐"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의 반박으로 국민 편 가름 현상이 심화할 수도 있다는 지적에 이 관계자는 "그렇지 않다. 이명박의 발언이 국민 편 가름을 더 심하게 할 수 있다"며 "그런 사안이 여러 건 있었음에도 정부를 책임지는 책임감 때문에 인내해왔고, 그러나 이제 금도를 넘어 더 인내한다는 것은 무책임한 것"이라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