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홍근 ”MB측 ‘김윤옥 명예훼손’ 고소...제 무덤을 파는 격이 될 것”

"김윤옥도 대리인을 세우지 말고 직접 검찰에 나와서 조사를 받으라"

서울의소리 | 입력 : 2018/01/19 [23:19]

이명박의 처 김윤옥이 국정원 특수활동비로 명품을 구매했다’는 의혹을 제기한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를 이명박 측이 고소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고발뉴스에 따르면 이명박 비서실은 19일 보도자료를 통해 “김윤옥 여사 명의로 오늘 오후 5시 변호사가 서울중앙지검에 고소장을 제출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비서실은 해당 의혹과 관련해 “명확하게 사실이 아님을 밝히고 법적 대응을 할 것임을 밝혔음에도 (박홍근 의원이)19일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거듭 말했다”고 비판했다.


앞서 박 원내수석부대표는 해당 방송에서 관련 의혹을 거듭 제기하며 “저쪽에서 저를 명예훼손죄로 고발하겠다고 엄포를 놓고 있는데 저는 오히려 당당하게 받아들일 생각”이라고 전했다.

박홍근 원내수석부대표는 “오히려 본인들이 제 무덤을 파는 격이 될 것이다. 이미 이런 부분들은 검찰 수사에서 이제는 더 이상 피할 수 없는 부분들”이라며 “추가적으로 제2부속실 관계자와 경호원들, 이런 부분들을 조사하면 낱낱이 드러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제가 사실관계가 어긋나는 부분을 제기한 것이 아니고 그 진술 내용을 그대로 전달한 것이기 때문에 회피할 생각이 없고 당당하게 맞설 생각”이라고 거듭 밝혔다.

그는 또 김윤옥의 고소장 제출에 관한 입장문을 내고 “이명박 측의 저에 대한 과도한 법적 대응은, 궁지에 몰린 상황에서 나온 물타기이자 방어막으로밖에 보이지 않는다”며 “이런 진술 내용이 알려지는 게 아프기는 아픈 모양이고 그래서 사정이 급하게 된 모양”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저의 발언은, 제가 접한 정보를 더하지도 빼지도 않고 재확인해서 있는 그대로 밝힌 것이고 이는 국민의 알 권리 실현과 검찰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하는 목적으로 이뤄졌다”며 “이제 모든 의혹과 위법 사실은 검찰의 수사를 통해서 명명백백히 밝혀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그는 “이 사건의 실체적 진실을 밝히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하며 “고소인인 김윤옥도 대리인을 세우지 말고 직접 검찰에 나와서 조사를 받으라. 결코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수 없다”고 덧붙였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