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기문란 사기범 이명박' 일가 24일 줄소환

이명박' 일가의 범죄가 일망타진 될 것인가?

서울의소리 | 입력 : 2018/01/23 [15:43]

'국기문란 사기범 이명박' 일가의 범죄가 일망타진될 것으로 보인다. 24일 이명박의 친형인 이상은과 이상득, 조카인 이동형 등이 줄줄이 검찰에 불려 나온다.

 

▲ 이상은, 이상득, 이명박


국정원 특활비 남용 사건을 수사중인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송경호 부장검사)는 이상득 전 의원에게 24일 오전 10시 검찰청에 출석해 조사를 받으라고 통보했다.


이상득은 국회의원 시절인 2011년 초반 국정원에서 억대 자금을 직접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김주성 전 국정원 기조실장의 후임인 목영만씨로부터 기조실장 재직 당시 원세훈 전 원장의 지시로 이상득에게 국정원 특활비를 전달했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2011년 2월 국정원 요원들이 인도네시아 특사단 숙소에 잠입했다가 발각된 사건이 터지면서 정치권을 중심으로 원세훈 원장 사퇴 요구가 터져 나오자 원세훈이 이를 무마할 목적으로 정권 실세인 이상득에게 로비했을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서울 동부지검에 꾸려진 '다스 횡령 등 의혹 고발사건 수사팀'(팀장 문찬석 차장검사)도이날 이명박 형 이상은 다스 회장의 아들인 이동형 다스 부사장에게 24일 오전 10시 서울동부지검에 출석하라고 통보했다. 수사팀은 이동형을 '불법 자금 조성' 혐의를 받는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한다.


앞서 수사팀은 지난 17일 이동형이 대표이사를 맡았고 지금도 지분 49%를 차지하고 있는 다스 협력업체 IM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한 바 있어, 다스가 MB 소유라는 증거를 확보해 이동형을 소환조사하는 게 아니냐는 관측을 낳고 있다.

 

특히 이동형이 사촌형 김모씨의 고철사업체로부터 리베이트 6억3000만원을 받은데다 김씨가 2016년 3월 돈을 돌려달라고 했지만 이동형이 이명박, 이상은 형제에게 줬다며 거절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밖에 국정원 특활비로 명품을 구입했다는 의혹을 제기한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허위사실 유포에 따른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한 이명박의 처 김윤옥도 검찰이 고소인 조사 차원에서 소환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검찰의 이같은 이명박 일가 줄소환은 이명박에게 고해성사를 촉구하는 전방위 압박인 동시에, 이명박 소환이 임박했음을 보여주는 신호로 해석된다.

 

 

▲     ©서울의소리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다스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