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홍준표, 평균보다 이하…지방선거 뒤 교체될 것"

“6월 지방선거에서 자한당이 참패해 홍준표가 결국 사퇴할 것"

서울의소리 | 입력 : 2018/01/27 [11:01]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거짓 막말과 색깔론'으로 자유한국당 대표직을 연명해 가고 있는 위선자 홍준표의 정치적 수준을 평균적 이하라고 평가 절하했다.

 

이해찬 의원이 홍준표를 평가 절하한 이유는 제1야당 대표이자 자칭 보수라는 정당의 수장으로서 품위와 품격이 없다는 이유에서다.


이해찬 의원은 지난 22일 당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의 대담프로그램에 출연해 “보수는 품위가 있어야 하고 품격이 중요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해찬 의원은 김민석 민주연구원장의 “자한당이 제대로 된 보수정당이 되려면 어떻게 가야 하느냐”는 질의에 “평균적인 정치인보다 이하인 분이 당 대표를 해서 당이 잘 발전하기 어렵다”고 혹평했다.

 


이해찬 의원은 오는 6월 지방선거에서 자한당이 참패해 홍준표가 결국 사퇴할 것으로도 내다봤다.

그는 “이번 지방선거에서도 성과를 잘 못 낼 것”이라며 “홍준표는 17개 광역시도지사 중 6군 데 승리를 얘기하는데, 어림도 없다”고 선을 그었다. 또 “그러면 책임져야 하는 상태가 와서 지도부가 교체될 것”이라며 “저 사람들을 보면 그냥 국회의원 하기 위한 수단 정도로 정당을 보고, 의식도 박약하다”고 꼬집었다.

다만 현재 여론조사 결과로 민주당의 압승을 예단하기에는 아직 이르다며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이 의원은 “지금 여론조사만 가지고 판세를 읽기에는 부족하다”며 “세대와 투표율까지 감안하면 서울은 그런대로 괜찮은 것 같은데, 경기도는 농촌지역을 포함해 접경지역도 있고 꼭 낙관적이지는 않다”고 분석했다.

 

이어 “세종시는 신도시라 문제가 없고 충남은 농촌이 많아 낙관적이지 않다”며 “부산·경남은 분위기는 좋기 때문에 지역에서 요구하는 후보가 나가면 괜찮은 것 같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재·보궐선거는 한 10개 정도까지 나올 가능성이 있다고 봐야한다”며 “지금 선거법 위반으로 재·보궐로 나온 3군 데를 준비하는 후보들도 괜찮은 사람들이고 (당내) 자원은 충분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국민의당과 바른정당 합당에 반대하는 ‘민주평화당’(가칭)과 합당 여부 등에 대해서는 “그분들이 오면서 생기는 알력도 있고 온다고 과반 의석이 되는 것이 아니다”며 “지방선거가 끝나면 그 결과를 가지고 어차피 정계개편이 되니 그때 판단해야 한다”고 선을 그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