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졸개" 장제원 부산 사무실 응징취재 가다

서울의소리 | 입력 : 2018/02/01 [23:19]

1월 29일 서울의소리 응징취재팀이 부산 사상구 지역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 장제원 사무실을 찾아가 응징취재 및 지역민 의견도 들어보았습니다.

 

장제원은 이명박의 입장 발표에 대해 "오늘의 수모 결코 잊지 않겠다”며 복수를 다짐하고, 구속을 요구하는 국민들을 향해 "저들의 만행(야만스러운행동)에 지키지 못해 피눈물이 난다"고 한자 입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