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추종자들, ”북한 예술단 앞에서 인공기 태울 것 ”

영향력·자금 떨어진 수구꼴통 '狂朴'들, 올림픽·남북화해 훼방하며 부활시도

서울의소리 | 입력 : 2018/02/03 [20:45]

박근혜를 추종하는 수구꼴통 단체들이 3일 서울 도심 곳곳에서 '정기 시위'를 열어 문재인 정부 비방을 이어갔다.

 

이날 집회에서 친박시위 정당인 대한애국당 소속 국회의원인 조원진은, 현송월을 비롯한 북한 예술단이 서울국립극장에서 공연할 예정인 11일에 극장 앞에서 김정은의 사진과 인공기를 태우겠다고 말해 우려를 낳고 있다.

이날 '박근혜 무죄석방 운동본부'와 대한애국당 당원들은 서울역광장에서 집회를 열어 극단적인 주장을 다시 반복했다. 그들의 손에 태극기와 함께 미국 성조기가 들려 있는 것은 여전했다.

 

▲ 태극기와 함께 성조기 들고 흔드는 '狂朴'들


이날 집회에는 '평양 올림픽 OUT'이라고 적힌 손피켓과 함께 김정은 얼굴에 가위표를 친 사진과 인공기가 동원됐다. 보도에 따르면 일부 참가자는 김정은의 사진과 인공기를 태우거나 찢기도 했다. 인공기와 함께 한반도기를 태우는 자도 있었다. 한반도기는 노태우 정권 시절 만들어져 정파와 무관한 역대 정부에서 평화의 상징으로 쓰여온 깃발로,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남북한이 함께 들고 입장하기로 했다.

이들은 보신각과 세종대로사거리를 거쳐 주한미국대사관까지 행진했다. 행진하는 방향 전 차로를 이용한 탓에 이날 광화문∼종로 일대 교통이 극심한 정체를 빚었다. 이러한 가운데 행진 중인 친박 시위대에 항의하는 시민들도 곳곳에 눈에 띄었다.

미대사관 앞에서 열린 마무리 집회에서 조원진은 "11일 현송월과 연주단이 국립극장에서 연주할 때 그 앞에서 김정은 사진과 인공기를 화형시키겠다"고 예고했다. 이를 두고 최근 영향력과 자금이 떨어진 친박 성향 극우단체들이 최근 정부의 평화 올림픽 추진에 맞서 반북 분위기 조성을 통해 '안보 장사'로 활로를 찾으려 한다는 관측이 나온다.

이날 '새로운한국을위한국민운동', '태극기시민혁명국민운동본부', '박근혜 구명총연맹' 등 다른 친박극우단체들도 광화문·보신각 등에서 집회를 열었으며 이 집회들 중에도 일부 참가자가 김정은 사진과 인공기를 훼손한 곳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김 전 위원장 사진이나 인공기가 신고된 집회용품인지, 이날 집회 현장에서 불법으로 의심되는 행위가 있었는지 등을 확인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평창 유감 ㅡ 태극기없는 올림픽 반대 나라사랑 18/02/04 [15:45] 수정 삭제
  개최국에서 태극기없애고 애국가 없애고 있을 수 없는 일이다 이에 전 국민은 용서할 수도 없으며 허락하지 않겠다 우리의 적 북한을 옹호하는 문정부는 퇴진하라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박사모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