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예술단 태운 만경봉호, 묵호항 도착..16년 만의 방문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 본진 태우고 6일 오후 4시30분 묵호항 방파제 안으로 입항

서울의소리 | 입력 : 2018/02/06 [20:14]

출처 : NocutV

 

평창동계올림픽을 계기로 강릉과 서울에서 공연할 북한 예술단 본진이 6일 강원도 동해 묵호항에 도착했다.

보도에 따르면 북한 예술단 140여명을 태운 여객선 만경봉 92호는 이날 오전 9시50분께 동해 해상경계선을 통과한 뒤 우리 호송함의 인도를 받으며 항해해 이날 오후 4시30분께 묵호항 방파제 안으로 들어왔다.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장이 이끄는 북한 예술단 본진이 탄 만경봉-92호가 6일 강원 동해 묵호항으로 들어오며 이목이 쏠리고 있다. 

북한 예술단 140여명과 지원 인력을 태운 만경봉 92호는 이날 오전 9시50분쯤 동해 해상경계선을 통과, 오후 4시 30분쯤 묵호항에 입항했다. 만경봉 92호가 우리측에 입항한 것은 2002년 부산 아시안게임 파견 이후 16년만이다.

 

이번에 방남한 북한 예술단은 현송월 단장이 이끄는 삼지연관현악단으로, 묵호항에 정박한 만경봉 92호를 숙소로 쓰며 평창올림픽 개막을 하루 앞둔 8일 강릉아트센터 공연 준비를 할 예정이다.

 

6일 오후 강원 동해시 묵호항으로 북한 삼지연관현악단을 비롯한 예술단이 탄 만경봉 92호가 묵호항에 정박하고 있다. / 뉴스1

 

예술단 본진은 미리 도착한 선발대에 합류한다. 앞서 북한 예술단 선발대 23명은 5일 경의선 육로를 통해 남쪽으로 내려와 예술단 공연을 위한 준비작업에 착수했다.


예술단은 오는 8일 강릉아트센터에서 열릴 공연 준비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이들은 만경봉호에서 저녁을 지내고 강릉 공연이 끝난 뒤 서울로 숙소를 옮길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강릉 공연은 오는 8일 오후 8시 강릉아트센터 사임당홀에서, 서울 공연은 11일 오후 7시 서울 국립중앙극장 해오름극장에서 열린다. 강릉 공연을 마친 이들은 서울로 이동해 11일 국립극장에서 공연하고 귀환한다.


북한 예술단이 서울로 가면 묵호항에 정박 중인 만경봉 92호는 북한으로 복귀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북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