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광주의 민심...문재인 대통령 잘한다, 안철수 XXX"'

"안철수와 1년 이상 정치한 사람 없어"

서울의소리 | 입력 : 2018/02/08 [14:45]

국민의당을 탈당하여 민주평화당 창당에 참여한 박지원은 8일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안철수와 1년 이상 정치한 사람이 없다"고 비판했다.

 

박 의원은 이날 인터뷰에서 '안 대표의 정치적 입지가 계속 줄어들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 "그렇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   © 연합뉴스

 

박 의원은 "안 대표는 김대중 전 대통령의 햇볕정책을 이어받겠다고 하더니 아무도 모르는 극중주의를 얘기했고, 그러다가 공화주의를 부르짖었다"며 "이제는 보수 대연합으로 가고 있다. 과거 정치인들은 기록이 남지 않았지만, 지금은 다르다"고 지적했다. 이어 "기사를 보니 안 대표가 저에 대해 '제가 언제 친했나요'라고 했다더라. 그러면 저를 이용한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그는 또 "최근 손학규 상임고문을 만났다. '호남에 가니 완전히 (여론이) 민평당 쪽으로 바뀌었다'는 얘기를 하더라"면서 "광주에서는 세 가지가 회자하고 있다. 첫째는 문재인 대통령이 잘한다는 것, 둘째 안철수는 XXX, 셋째는 민평당을 키워야 한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박주선·김동철·주승용 의원 등이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의 통합신당인 '바른미래당' 합류 의사를 밝힌 데 대해서는 "지역 민심이 이반한 것을 저한테 화풀이하는 것"이라며 "(지역구인) 광주 여수에서 뺨을 맞고 여의도에 와서 박지원을 때리는 것으로 생각하고 참기로 했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아직 거취를 명확히 하지 않고 있는 이용호 의원에 대해서는 민평당 합류를 예상하면서 "정책위의장이나 최고위원 한 석을 비워두고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박 의원은 북미관계에 대해 "최근 미국의 상당한 분과 통화를 해봤더니 미국에서 큰 것을 터뜨릴 거라고 하더라"면서 대북 압박을 얘기하는 것인가라는 질문에 "그런 것 같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결국 평창 겨울올림픽이 문 대통령 외교의 시험대가 될 것"이라며 "문 대통령이 한반도 평화를 위해 큰 역할을 할 때니까 국민이 협력했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안철수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