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이명박 다스 소송비 대납 삼성 이학수집 압수수색

서울의소리 | 입력 : 2018/02/08 [21:43]

이명박이 실소유주로 드러나고 있는 다스의 미국 소송 비용을 삼성이 대납한 정황을 포착하고 검찰이 수사에 돌입했다. 

8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와 특수2부는 이날 오후 서울 서초동 삼성전자 사옥과 이학수 전 삼성그룹 부회장의 자택을 전격 압수수색했다. 

 

▲     © 경향신문


검찰은 삼성이 당시 다스를 지원한 정황을 확인할 수 있는 단서를 찾기 위해 업무 자료와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 중이다. 나아가 소송비 대납 과정에서 이학수가 관여한 정황도 나온 것으로 알려져 수사가 확대될 여지도 충분하다. 

검찰은 다스가 과거 BBK 투자자문에 투자했던 140억원을 회수하기 위해 미국에서 BBK 전 대표 김경준을 상대로 소송을 진행하는 과정에서 변호사 비용을 삼성전자에 부담한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삼성이 수사대상에 포함된 것은 검찰이 진행 중인 ‘다스 실소유주’ 의혹 때문이다. 현재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는 다스가 ‘BBK 투자사기’ 사건으로 날린 투자금 140억원을 회수하는 과정에서 이명박 무리가 개입했다며 이명박을 고발한 사건을 수사하고 있다.

 

앞서 ‘BBK 주가조작’ 사건의 피해자인 옵셔널캐피탈 측은 미국 민사소송을 통해 김경준씨에게 횡령액 140억원을 돌려받기 직전 이명박이 외교당국을 동원해 다스가 이 돈을 먼저 챙기도록 지휘했다며 이명박 등을 고발했다.

 

실제로 김경준은 미국 검찰에 체포되기 직전인 2003년 스위스 은행인 크레디트스위스에 예금해 놓은 1500만달러 가운데 140억원을 2011년 이명박 재임때다스 계좌에 송금한 바 있다. 

이에 검찰은 다스 측이 미국 법무법인에 정상적으로 수임료를 지급하지 않았다는 단서를 입수하면서 수사를 진행했다. 이 과정에서 다스와 별다른 업무관계가 없는 삼성전자가 수임료를 부담한 배경에 대해 확인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다스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