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현 ”김여정, 남북대화 관련 김정은 메세지 전할 것”...북미대화 가능성 시사

"미국도 우리가 남북대화 판을 깔아주면 못 이기는 척하고 나와야지..."

서울의소리 | 입력 : 2018/02/09 [11:19]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이 북한의 김여정이 문재인 대통령과 만나 남북정상회담에 대한 김정은의 메시지를 전할 것이라고 전망하며 “미국도 앞으로 바뀔 것”이라며 북미대화 가능성을 시사했다. 

▲     © 뉴스1 방은영 디자이너

정세현 전 장관은 9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김여정이 김정은 위원장의 친서나 구두 메시지를 들고 올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 “그거 아니면 올 일 없는 사람”이라고 답했다. 

정 전 장관은 ‘그냥 개막식 보러 올 수 있는 거 아니냐’는 질문에 ”지금 김여정 부부장이 제1부부장으로 승진했다. 높여서 보낸 거다“라며 ”또 내일 문재인 대통령과 오찬을 하게 돼 있다. 대통령이 외국 손님이라고 전부 밥 먹고 그러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남한에서 특사가 가면 (북한 측에서) 무슨 얘기를 가져왔느냐, 친서가 있느냐, 메시지가 있느냐에 대해 내용 들어보고 직접 만날 필요가 있겠구나 해서 만나게 하고 식사도 한다”며 “우리도 그렇다. (북측 방문단이) 메시지가 따로 없으면 그냥 ‘구경 잘 하고 가라’ 이렇게 되는 거다”라고 말했다. 


정 전 장관은 “메시지 내용도 확인한다”며 “앞으로 잘해 봅시다라는 원론적인 이야긴 아닐 거다. 그런 얘기하려면 뭐하러 그렇게 복잡하게 평창 있는 사람을 이튿날 점심 먹으러 오라고 하겠나“라고 반문했다. 

그는 ‘어떤 내용을 가지고 왔겠느냐’는 질문에 “문재인 대통령이 신년 기자회견에서 얘기했던 정상회담에 대해 뭔가 답을 보내올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가 (정상회담) 얘기를 했기 때문에 화답을 하는 거다”라며 “김여정은 평양판 문고리, 유일한 문고리다. 지금 북한에서 김정은 위원장한테 접근할 수 있는 사람이 많지 않다”라고 덧붙였다.
 
정 전 장관은 “남북대화 해보고 남북 정상회담 뒤에 우리가 미북대화를 주선해주면 미국은 그때 나와도 늦지 않다”며 문재인 대통령의 역할을 강조했다. 

정 전 장관은 미국의 북미대화에 응할지에 대해선 "미국도 앞으로 바뀔 것"이라며 "우리가 판을 깔아주면 못 이기는 척하고 나와야지 계속 압박과 제재 타령만 하면서 밖에 있으면 북핵 능력은 더 고도화 될 텐데 그때 가서 책임은 누가 질 거냐"고 반문했다.


정세현 전 장관은 북미대화를 추구하던 북한이 남한과의 대화로 돌아선 배경에 대해 미국의 공로를 인정했다. 

정 전 장관은 “미국이 강한 압박으로 북한이 회담장에 나오게 하려 했지만 그렇게 안 됐다. 북한도 미국이 슬그머니 뒤로 얘기하자고 할 줄 알았는데 그런 움직임이 없다. 평창올림픽을 계기로 남북대화를 시작하고 이걸 다시 미북대화로 가려는 것 같다”고 봤다.

 

그는 “북미대화가 성사되면 남북대화는 버리고 가느냐. 그렇게 못 할 거다. 왜냐하면 남북대화가 계속되어야 미북대화가 유지된다. 북한이 그걸 알고 있다. 코리아 패싱은 걱정 안 해도 된다”라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북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