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해철 “김백준 공소장으로 본 이명박 형량, 무기~최소 징역 10년“

"김백준의 공소장에 이명박이 먼저 국정원에 돈을 요구했다고 분명히 규정돼 있다"

서울의소리 | 입력 : 2018/02/09 [12:44]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평창 동계 올림픽 이후 검찰 소환조사 가능성이 높은 이명박에 대해 무기징역 혹은 징역 10년 이상의 중형을 예상했다.

전 의원은 9일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구속된 이명박의 집사의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의 공소장에 대해 "이명박이 김성호 전 국정원장이나 원세훈 전 국정원장에게 먼저 2억 원씩을 요구했고, 이에 따라 전직 두 원장이 돈을 마련했다는 것이 분명히 규정돼 있다"고 말했다.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의원

 

전 의원은 "김성호 전 원장에게는 2008년 4~5월 경에 국정원장 특수공작사업비 중 2억 원을 교부해줘라고 요구를 했다는 것이고 원세훈 전 원장에게도 2010년 7~8월 경에 역시 특별사업비 중 2억 원을 줘라 이렇게 요구했다고 고소장에 기재돼 있다"고 설명했다.

전 의원은 "이렇게 구체적으로 공소장에 쓸 정도였다면 관련자의 진술이 거의 정확하게 확인됐다고 생각해도 된다"며 "김성호, 원세훈 두 원장의 진술이나 김백준 전 기획관의 진술, 기타 예산 담당관이나 경리팀장 등의 진술이 종합적으로 고려됐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김백준에 대해서는 "이명박의 요구로 국정원장이 돈을 전달할 때 그 돈을 받아서 이명박에게 전달했던, 단순 심부름을 한 것으로 나와 있다"며 "김백준의 죄명도 특정범죄가중처벌법 뇌물수수에 대해서 방조범으로 나와 있다"고 말했다.

그는 "공소장에 따르면 전직 국정원장을 포함해서 관련자들의 진술이 아주 구체적이다라고 저희들이 생각할 수 있기 때문에 이명박의 부인이 쉽지 않을 것"이라며 "뇌물 수수가 합쳐서 4억원이라면 특정범죄가중처벌법에 따라 무기 또는 10년 이상의 징역형에 처해지게 된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이명박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