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노동신문, 대표단 방남·평창올림픽 개막 소식1·2면 배치

남북 공동입장, 문재인 대통령 사진 등과 함께 상세히 보도

서울의소리 | 입력 : 2018/02/10 [15:22]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 참석을 위한 고위급대표단의 방남과 올림픽 개막 소식을 각각 1면과 2면에 걸쳐 사진과 함께 비중있게 보도했다.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신문은 이날 2면에 "제23차 겨울철올림픽경기대회가 남조선 평창에서 개막되었다"며 "개막식이 9일 평창올림픽경기장에서 진행되었다"고 전했다. 신문은 관련 사진 4장도 함께 게재했다.

이어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고위급대표단 단장인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위원장 김영남 동지와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 김여정 동지가 개막식장 주석단에 자리잡았다"며 "개막식에는 우리 고위급대표단 성원들과 민족올림픽위원회 대표단, 예술단, 응원단 그리고 총련(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의 응원단이 참가하였다"고 소개했다.

또 "남조선의 문재인 대통령과 정계, 사회계 인사들,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 위원장, 세계 여러 나라 국가 및 정부 수반들, 외국 손님들, 체육애호가들이 개막식에 참가하였다"고 덧붙였다.

신문은 국제 스포츠 무대에서 역대 10번째이자 11년 만에 이뤄진 개회식 남북 공동입장에 대해 "아리랑 노래 선율이 울리는 가운데 통일기(한반도기)를 앞세운 북과 남의 선수들이 개막식장에 들어서자 환성과 박수갈채가 터져 올랐다"며 "김영남 동지와 김여정 동지, 문재인 대통령 내외가 모두 일어나 손을 흔들며 북과 남의 선수들에게 인사를 보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개막식 참가자들은 조선 지도가 새겨진 통일기를 들고 함께 행진하는 북과 남의 선수들을 뜨겁게 격려해주었다"고 강조했다.

 

▲ 2018년 2월 10일자 북한 노동신문 2면 (연합뉴스 제공)


신문은 문 대통령의 개막 선언, 올림픽 선서, 성화 점화 의식, 남북 태권도 시범단의 식전행사, 평창동계올림픽 폐막일(25일) 등도 전했다.

특히, 신문은 "이날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 김여정 동지는 문재인 대통령 내외와 악수를 하며 따뜻한 인사도 나누었다"고 소개했다. 문 대통령은 전날 평창동계올림픽 개회식이 열린 평창올림픽플라자에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에게 인사하며 손을 내밀었고, 김여정은 자리에서 일어나 환한 미소와 함께 문 대통령의 손을 잡았다.

아울러 신문은 이날 2면에 김영남 상임위원장이 문 대통령과 개회식 리셉션에서 처음 만난 소식을 관련 사진 3장과 함께 소개했다. 신문은 "김영남 동지는 문재인 대통령과 따뜻한 인사를 나누고 기념촬영을 하였다"고 강조했다.

또 북측 고위급대표단이 전날 평양을 떠난 내용과 우리나라에 도착한 소식은 각각 관련 사진과 함께 1면 하단을 장식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북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