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조망 디저트' 등장한 평창올림픽 식전 만찬

한반도 위 철조망 모양으로 '평화' 메시지 담아

서울의소리 | 입력 : 2018/02/10 [17:59]

9일 평창 동계올림픽 개회식 식전 만찬에 디저트로 나온 ‘철조망’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만찬에 참석한 정치인들은 각자 소셜미디어(SNS)에 사진을 올리면서 평화 메시지를 전했다.

이 디저트는 파란색 한반도 위에 철조망 모양 초콜릿이 비스듬히 올려져있고, 철조망 위에는 생크림을 얹어 철조망을 녹이는듯한 느낌을 표현했다.

 


디저트를 접한 정치인들은 주최 측의 아이디어에 감탄하면서 평화 메시지를 전했다.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는 SNS에 “방금 마친 평창 올림픽 개회식에 식전 만찬에 디저트로 나온 한반도와 철조망. 초콜릿으로 만든 철조망을 우두둑 씹어먹었다”고 밝혔다.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도 “기가 막힌 디저트”라며 “먹을 생각을 못하고 바라만 봤다”고 썼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평창 올림픽 리셉션장 식사에서 나온 디저트. 파란색 한반도에 철조망 모양 초콜릿 철조망. 내가 싹 먹어치웠다”고 썼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