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여정·김영남, 2박3일 방남 마치고 북한으로 돌아가

개막식 참석, 오찬 접견, 단일팀 응원 등 일정 소화하고 복귀

서울의소리 | 입력 : 2018/02/11 [23:30]

북한 김정은의 특사 자격으로 지난 9일 방남했던 김영남·김여정 등 평창 동계올림픽 북한 고위급 대표단이 2박 3일 일정을 끝내고 11일 밤 북한으로 떠났다.

북한 대표단은 이날 밤 10시 24분쯤 인천국제공항에서 전용기 편으로 출국했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 등 우리 측 당국자들이 북한 대표단을 공항에서 환송했다.

 


앞서 북한 대표단은 이날 저녁 서울 중구 반얀트리 클럽 앤 스파 서울에서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주최한 환송 만찬에 참석한 뒤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국립서울극장에서 삼지연관현악단 공연을 관람하는 것으로 공식 일정을 마무리했다.

북한 대표단은 평창올림픽이 개막했던 9일 낮 전용기 편으로 입국했으며, 김영남은 같은 날 문 대통령이 각국 정상급 인사들을 위해 주최했던 올림픽 사전 리셉션에 참석한 데 이어 김여정과 함께 올림픽 개회식에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이튿날인 10일, 청와대에서 2시간 50분 동안 이들을 접견하고 오찬을 함께했으며, 김여정은 이 자리에서 김정은의 친서를 전하면서 문 대통령이 이른 시일 내에 방북해 줄 것을 요청하는 의사를 구두로 전달했다.

같은 날 저녁 문 대통령은 김영남·김여정과 함께 강릉 관동하키센터에서 열린 여자아이스하키 남북단일팀 예선 첫 경기를 관람하면서 공동 응원했으며, 경기가 끝난 뒤 아이스링크로 내려와 단일팀을 격려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북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