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문재인 대통령 방북 초청 적극 지지”

"정치국 상무위원 한정, 김영남 만났다"...북미 대화 촉구하기도

서울의소리 | 입력 : 2018/02/13 [01:53]

북한 최고지도자 김정은이 문재인 대통령의 방북을 초청한 데 대해 중국 외교부가 "적극적으로 지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겅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2일 정례브리핑에서 "남북이 평창 동계 올림픽 기간 대화와 협력을 가진 데 대해 중국은 지지와 환영을 표시한다"며 "남북은 같은 민족으로 상호 관계를 개선하고 화해협력을 추진하는 것은 상호 근본 이익에 부합하고, 지역 내 평화 발전에 유익하다"고 했다.

 

그는 또한 "각 측이 공동 노력으로 동계 올림픽 기간의 대화를 일상적이고 끊임없는 대화로 이어가야하며, 남북 간의 상호 작용을 특히 북미 사이의 상호 작용으로 확대해야 한다"며 북미 대화를 촉구하기도 했다.

겅솽 대변인은 중국 대표단을 이끌고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식에 참석한 한정 정치국 상무위원이 방한 기간 동안 김영남을 만났다고 밝혔다. 그는 "한정 위원은 시진핑 주석의 특별대표로 평창 올림픽에 참석했고 북한 대표단 단장과 만나 교류를 진행했다"고 말했다.

 

그는 양측이 어떤 논의를 했는지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았으나, 중국 지도부 일원과 북한의 헌법상 국가수반의 회동 자체가 의미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북중 최고 지도부 인사가 만난 것은 지난 2015년 10월 10일 류윈산 당시 상무위원이 방북해 김정은 위원장을 만난 뒤 2년여만에 처음이다. 이에 따라 그간 여러 문제 등으로 인해 경색됐던 북중관계에도 변화가 생길수있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중국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