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이 대납한 다스 소송비, 이명박도 챙겼다

검찰, 약 40억원 중 10억원가량 챙긴 정황 포착

서울의소리 | 입력 : 2018/02/22 [00:00]

검찰이 삼성이 대납한 다스의 미국 소송비용 약 40억 원중 이명박 측이 약 10억 원 정도를 챙긴 정황을 포착했다. 구속된 이명박의 '금고지기' 김백준 등의 요구였다는 것이다.

 

이명박 정권 당시 청와대는 미국 에이킨검프의 한국계 변호사를 통해 삼성 이학수와 접촉하여 다스 소송비 대납 약속을 받아낸다. 그런데 이와 함께 자문료를 포함한 소송비용 중 남은 돈을 이명박 측에서 가져가기로 약속하여 이를 챙겼다는 점을 검찰이 파악했다. 검찰 관계자는 "정확한 회수 금액 등 세부 내용을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학수의 자수서와 김백준의 진술 등을 토대로 이명박이 직접 연루된 뇌물 의혹까지 수면 위로 떠오른 가운데, 검찰은 적용 가능한 혐의점 규명에 집중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구속된 두 명의 이명박 재산 관리인 수사에 힘을 쏟고 있다. 우선 결정적 증거로 꼽히는 청계재단 사무국장 이병모의 하드디스크 등 증거 분석에 본격 착수했고, 이병모에 이어 구속된 주식회사 금강 대표 이영배를 곧바로 불러 조사하며 수사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검찰이 이명박과 직결된 다스의 '본류' 의혹을 수사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이어질 수사 행보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이명박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