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륜집단 일베 폐쇄해달라” 청와대 국민청원 20만 명 돌파

사회 갈등 유발, 성폭행 모의, 테러 조장 등 폐쇄·차단 명분 충분해

서울의소리 | 입력 : 2018/02/24 [01:01]

극우·반사회 패륜집단의 인터넷 사이트 ‘일간베스트저장소’(일베)를 폐쇄해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동의자 20만 명을 넘겨 공식 답변 대상이 됐다. 청와대는 ‘30일 동안 20만 명 이상의 추천을 얻은 청원’에 대해서는 각 부처 장관, 대통령 수석비서관, 특별보좌관 등 정부 및 청와대 관계자가 공식 답변을 내놓도록 하고 있다.

지난달 25일 한 시민이 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청원 및 제안’ 게시판에 올린 ‘일간베스트 저장소 사이트 폐쇄를 요청합니다’라는 청원이 22일 오후 동의자 21만 명을 넘겼다. 청원을 제출한 시민은 “거론된 사이트는 정치적이거나 사회적으로 이슈가 된 모든 현안들에 대해 허위날조된 정보를 공유함은 물론 비하어와 육두문자가 난무”한다고 밝히며 “개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합성사진들을 게재하거나 성적 수치심을 유발하는 글과 사진을 연령대 상관없이 검색만으로도 쉽게 접속이 가능한 상태”라고 지적했다.

 

▲ 청와대 답변 기준인 20만 명을 넘긴 '일베' 폐쇄 청원


이 시민은 “최근 타임스퀘어에서 광고를 통해 고 노무현대통령을 코알라와 합성한 영상을 유포하고 일베임을 인증하는 사진을 올리는 등 국격을 무너뜨리는 행위를 서슴지 않고 있습니다”라며 “이에 사회악으로 규정해 정부차원의 해당사이트에 대한 폐쇄를 검토해주시기 바랍니다”라고 호소했다.

앞서 지난달 25일 한 일베 회원은 노 전 대통령 비하 광고를 미국 뉴욕 타임스퀘어 전광판에 게시하고 ‘인증 사진’을 남겼다. 이 광고에는 노 전 대통령과 코알라를 합성한 사진과 함께 ‘생일 축하한다, 노알라’, ‘우리는 당신을 사랑해’, ‘해피 운지 데이’ 등 일베에서 사용하는 비하 용어가 포함된 문구가 실렸다.

 

이밖에도 일베 게시판에는 온갖 반사회적 게시물과 음란한 내용이 올라와 지속적 문제 제기와 함께 폐쇄 여론이 높은 상태이다. 게시물의 대부분은 성별·지역·소득계층 등 사회 갈등을 조장하는 내용이며, 성폭행을 암시하거나 테러를 조장하는 게시물까지 자주 올라오는 실정이다. 실제로 미성년자 성폭행을 모의하거나 아동 음란물을 유포하는등 중범죄에 해당하는 게시물이 올라온 사례가 다수 존재한다. 온라인에는 이러한 일베의 사건사고만 따로 모아서 정리한 블로그나 웹페이지가 수십 개에 달하여, '일베 사건사고'등으로 검색하면 쉽게 접근 가능하다.

 

일베 회원들은 2014년 9월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세월호 참사 유족이 진상규명을 요구하며 단식 투쟁에 돌입하자 근처에서 피자와 치킨 등을 먹는 이른바 '폭식 투쟁'을 벌이며 유족들을 모욕해 범국민적 지탄의 대상이 된 바 있다. 또한 2016~2017년 '촛불 혁명' 정국에서는 박근혜 탄핵에 반대하는 '박사모' 등 극우 세력의 인터넷 거점으로서 폭력을 선동하는등 사회 문제를 일으켰다. '박사모'의 폭력 시위로 실제 사망자가 발생하기도 했다.

 

일베는 이명박근혜 정권 하에서 국정원 등의 지원을 받아 활동한 것으로 드러나고 있다. 문재인 정부 들어서는 국정원 지원 중단으로 다른 인터넷 거점을 잃은 극우 세력이 모여들어 점점 퇴행적 성향이 강해지며, 청와대 테러를 모의하는등 날로 위험성이 증대하고 있어 우려를 낳고 있다. '사이버 공간의 최대 적폐'인 일베에 대해 '적폐 청산'을 국정기조로 하는 문재인 정부 청와대가 어떠한 답변을 내놓을 것인지 주목되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일베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