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북한 대표단 이용 도로, 군 작전도로 아냐”

자유한국당 등 일부 반북단체 억지에 '팩트' 반박

서울의소리 | 입력 : 2018/02/25 [17:03]

국방부는 25일 북한 고위급 대표단이 통일대교를 우회해 방남한 도로가 '군 작전도로'라는 일부 수구·극우·반북 세력의 주장에 대해 군사도로나 전술도로가 아니라는 사실을 밝혔다.

 

이날 김영철 등 북한 고위급 대표단은 자유한국당 국회의원 등이 '김영철 방남 저지'를 위해 점거 농성을 벌이고 있는 통일대교를 피해 통일대교 동쪽에 있는 전진교를 통해 임진강을 건너 남측으로 이동했다. 이에 자유한국당 등 반북단체 일각에서 '군 작전도로를 북한에 내주었다'는 식의 악선전을 펼치고, 다수의 수구·극우·반북 성향 매체들이 이를 유포하고 있는 상황이다.

 

© 연합뉴스


국방부 대변인실은 이날 '알림'을 통해 "오늘 방남한 북측 고위급대표단이 이용한 도로는 '지방도 372번 일반도로'로서 군사도로 또는 전술도로가 아니다"고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군 관계자는 "전진교는 372번 지방도로 상에 설치된 교량"이라며 "민간인통제선(민통선) 이북지역의 영농 또는 안보관광 목적으로 민간인도 통행이 이용 가능한 시설"이라며 "1998년 통일대교 개통 이후에는 전진교보다는 통일대교를 이용한다"고 말했다.

다른 관계자는 "전진교는 1984년 개통됐으며, 이 다리 개통 이전에는 민통선 이북지역으로 가려면 배를 타거나, 우회해서 지금은 폐쇄된 북진교를 이용해 건넜다"고 전했다. 그는 "전진교를 이용하는 민간인은 하루 300여명 정도"라면서 "전진교는 민통선상의 통제초소가 있는 곳으로 지금은 관할 부대장(1사단장)의 승인을 받으면 민간인도 통행할 수 있는 도로가 되었다"고 설명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북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