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검찰, ‘다스 의혹’ 이명박 아들 이시형 소환 조사 중

일부 언론이 이명박에 대한 수사 방식을 놓고 '방문조사 간보기'를 하고 있으나 국민들의 반발로 어려울 것

서울의소리 | 입력 : 2018/02/25 [17:58]

검찰이 25일 국민기만 사기범 이명박이의 아들 이시형(40)을 소환 조사하고 있다. 6년 전인 2012년 10월 내곡동 사저 의혹을 수사한 이광범 특별검사팀이 공개소환했던 것과 달리 검찰은 이번에는 비공개 방식을 택해 봐주기가 아니냐는 논란이 일것으로 보인다.

 

또 중앙일보 등 일부 언론이 이명박에 대한 수사 방식을 놓고 여권과 검찰을 의견이라면서 방문조사를 택하는 것이 어떻겠냐는 간보기를 하고 있으나 국민들의 반발로 어려울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소환된 이명박이 아들 이시형은 2012년 다스에 입사해 현재 실질적인 경영권을 휘두르며 이 회사 전무로 재직하고 있다.

 

 

중앙일보에 따르면 25일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부장 신봉수)와 특수2부(부장 송경호)는 이시형을 상대로 ▶다스 실소유주 의혹 ▶다스를 부당한 방식으로 우회 상속 받으려 했다는 의혹▶협력업체 '금강'으로부터 부당지원을 받아 비자금을 조성하려 했다는 의혹 등을 집중적으로 캐묻고 있다.

 

검찰은 이시형 뿐 아니라 이명박의 큰형 이상은(84) 다스 '바지 회장'에게도 소환을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1~2년 간 시형씨가 대표로 있는 에스엠은 창윤산업ㆍ다온 등 현대차의 2차 협력업체, 즉 다스의 주요 하청업체를 잇따라 인수하면서 사세를 불렸다. 지난달 26일에는 MB의 외조카 김동혁씨가 “다스가 BBK로부터 돌려받은 140억 원을 ‘영감(이명박)’이 이시형이를 통해 달라고 했다”고 발언하는 녹취 파일이 공개됐다.

 

현재 검찰은 이명박이 차명재산을 보유하면서 소득세ㆍ법인세 등을 제대로 내지 않았다고 파악, 조세포탈 혐의를 적용할지 신중히 검토하고 있다. 수사팀은 다스의 협력업체 ‘금강’, 이명박의 처남댁 권영미(60)씨가 대주주인 홍은프레닝 역시 차명 재산을 숨기기 위해 설립한 ‘페이퍼컴퍼니(서류상 회사)’로 사실상 결론내렸다.

 

이밖에도 검찰은 국정원 특활비 의혹과 관련해 검찰은 지난달 김백준(78) 전 총무기획관을 기소하면서 공소장에 이명박을 ‘주범’으로 적시한 상태다.

 

검찰은 내부적으로 이명박 관련 수사의 마감기한(데드라인)을 다음 달 15일로 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공직선거법상 지방선거 출마자의 공직자 사퇴 시한인 다음 달 15일 이후부터는 선거 관리 국면으로 넘어가겠다는 복안이다.

 

이명박이도 검찰 소환에 본격적으로 대비하고 있다. 이명박은 본인 재임 시절 청와대 민정수석과 법무비서관을 각각 지낸 정동기(65ㆍ사법연수원 8기)ㆍ강훈(64ㆍ14기) 변호사 등 변호인으로 선임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 관계자는 이명박의 소환 시기에 대해 “시간을 정해놓고 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 전 대통령이 검찰 포토라인에 설 경우, 전직 대통령으로서는 전두환·노태우·노무현·박근혜 전 대통령에 이어 다섯 번째가 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이시형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