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연극배우협회 이사장 최일화 '성폭행 폭로'가 나왔다

서울의소리 | 입력 : 2018/02/26 [13:25]

한국연극배우협회 이사장 최일화가 자진해서 성추행 사실을 밝힌 가운데 성폭행(강간) 피해를 주장하는 네티즌의 폭로가 나와 파문이 일고 있다.  

 

한 네티즌은 26일 최일화의 성추행 사실 고백 관련 기사에 ”몇 년 전 성추행만 있었는가?”라는 문장으로 시작되는 댓글을 게재했다. 

 

그는 이어 ”극단 신시에 있을 때 성폭행 하고 얼마 후 강제로 여관에 끌고가려해 소리지르며 저항하자 얼굴을 주먹으로 폭행해서 길에 쓰러지게 한 일. 그 이후 극단을 나와 은둔 생활하며 정신과 치료를 받으며 우울증에 시달리며 살았어”라고 고백했다. 

 

또 네티즌은 ”연극배우의 꿈은 사라지고 25년 동안 한 맺혀 살았어. 내가 제일 화가 나는 건 너로 인해 연극배우의 내 꿈이 사라졌다는 거. 무엇으로 대신할 수 있을까. TV에서 널 볼때마다 피가 거꾸로 솟는 느낌이야. 지금이라도 내앞에 나타나 진심으로 사죄하길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이 네티즌의 글에는 성추행 사실 뿐만 아니라 성폭행 내용을 담고 있어 더욱 논란이 되고 있다. 앞서 한 매체는 최일화가 자신의 성추행 사실을 직접 고백하고 이에 대한 사과의 뜻을 전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한편 최일화는 성추행 사실을 스스로 고백하면서 현재 맡고 있는 한국연극배우협회 이사장직도 사임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오는 3월21일 첫 방송 예정인 MBC 새 수목드라마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 하차 역시도 현재 논의 중이며, 오는 3월 임용 예정이었던 세종대학교 글로벌지식평생교육원 교수 임용도 다시 논의 중인 상황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