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아 최대 신문 "문 대통령 평창 외교전 금메달, 은·동은 김정은·아베"

<코리에레 델라 세라> 25일자 지면... "트럼프는 전략적 실수, 시진핑은 기권"

서울의소리 | 입력 : 2018/02/26 [08:34]

이탈리아 유력지가 평창올림픽 외교전에서 금메달을 딴 정치인은 문재인 대통령이라고 평가했다. 이탈리아 주요 일간지인 <코리에레 델라 세라>는 25일자 지면에서 '권력자들의 메달'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실어 이와 같이 썼다.

이 신문은 "한국이 대회 개막 직전 북한과의 올림픽 정전을 이뤄 대회 기간 동안이나마 북한의 미사일 위협을 해제하는 데 성공한 이래 각국 지도자들도 치열한 외교전을 펼쳤다"며 금메달은 문재인 대통령에게 주는 게 합당하다고 평가했다.

신문은 "문재인 대통령은 신뢰할 수 없는 김정은과의 대화 물꼬를 트는 과정에서 많은 위험을 감수해야 했다"며 문 대통령은 트럼프의 반대, 북한과의 통일에 관심이 없는 일부의 의구심을 해결해야 했다고 지적했다.

신문은 그러면서 "문 대통령이 이제부터 가장 어려운 상황을 맞게 됐다"며 "그는 김정은이 북한의 대량살상무기를 협상 테이블에 놓도록 설득해야 한다. 안 그러면 미국이 모처럼 찾아온 대화 분위기를 날려버릴 것"이라고 덧붙였다.

 


은메달 수상자로는 김정은이 선정됐다. 신문은 "김정은은 한국 정부의 전적인 비용 부담과 국제올림픽위원회(IOC)의 승인 아래 500여 명의 응원단과 음악가, 선수들을 보낼 수 있었을 뿐 아니라, 여동생 김여정이 문 대통령의 극진한 환대를 받고, 한국 언론에 의해 '북한의 이방카'로 소개되며 이미지 상으로도 큰 성공을 거뒀다"고 전했다. 또한 그가 조성한 (마식령) 스키 리조트도 이번 올림픽을 통해 조명을 받게 됐다고도 전했다.

신문은 "김정은은 이 모든 성과를 군축 분야에서의 구체적인 양보를 언급하지 않고도 이뤄냈기 때문에 은메달을 딸만 하다"면서도 "그러나 그는 향후 수 주 안에 충격적인 실격을 당할 위험을 안고 있기도 하다"고 평가했다.

동메달 수상자로는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지목됐다. 이 신문은 아베 신조는 전 세계 모든 주요 무대에 항상 모습을 드러내고 있으며, 지난 5년 간 세계 지도자 가운데 가장 많은 곳을 방문한 지도자라고 언급했다.

신문은 트럼프의 경우 개막식에 파견한 마이크 펜스가 김여정과 비밀 접촉을 할 계획이 있으면서도 북한측에 모욕감을 주는 행동을 하는 전략적 실수를 저질렀다고 꼬집었다. 또한, 폐막식에 온 이방카는 거의 시한이 만료 됐을 때 도착해 큰 인상을 남기지 못했다고 평가했다.

한편, 신문은 4년 전 소치 올림픽에는 모습을 드러내 블라디미르 푸틴을 흡족하게 한 중국 국가 주석 시진핑은 베이징이 2022년 동계올림픽 개최지임에도 불구하고 평창에 오지 않았다며 "중국이 북한의 무장 해제를 설득하기를 전 세계가 기대하고 있으나, 시진핑은 이런 기대를 저버렸다"고 지적했다.

 

<코리에레 델라 세라>는 이탈리아 밀리노에서 발행하는 신문으로, 2015년 기준 최다 발행부수를 기록한 이탈리아 주요 일간지이다. 로마의 <라 레푸블리카> 및 토리노의 <라 스탐파>와 경쟁 관계에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문재인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