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 입주기업, 다음달 12일 200여명 방북 승인 신청

"남북 긴장 완화 시기, 시설 점검 및 보존 대책 마련 시급"

서울의소리 | 입력 : 2018/02/26 [18:56]

평창 동계올림픽이 끝난 다음날인 26일 개성공단 입주기업들이 정부에 시설 점검 목적의 방북 신청서를 제출했다. 평창 평화 올림픽으로 이뤄낸 남북관계 개선의 훈풍이, 박근혜 정권의 기습적·일방적 공단 폐쇄로 고통을 겪고 있는 기업인들에게 희망의 빛을 선사할지 주목된다.

 

개성공단기업 비상대책위원회는 이날 오전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남북관계 단절로 방치된 공장과 설비들의 시설 점검과 보존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며 방북 신청 취지를 밝혔다. 개성공단 입주기업들은 박근혜 정권의 기습적이고 일방적인 폐쇄로 개성공단이 전면 중단된 2016년 2월 이후 박근혜 정권 하에서 세 번, 문재인 정부에 한 번, 합 네 차례에 걸쳐 방북 신청을 했으나 모두 성사되지 않았다.

 

 

비대위는 “투자기업 123개사, 영업기업 80여개사 등 총 200여개사에서 1명씩 총 200여명이 다음달 12일 북한을 방문하기를 희망한다”며 신청서를 정부에 제출했다. 개성공단 입주기업은 124곳으로, 협력업체는 5,000여곳, 종사자 수는 약 10만명으로 추정된다.

 

신한용 개성공단기업 비대위원장은 “당장 개성공단을 재가동하자는 게 아니라, 남북 긴장관계 완화 국면을 이용해 시설 점검을 하고 보존 대책을 마련하겠다는 소박한 차원의 방북 신청”이라며 조심스러운 입장을 취하면서도, “평창 동계올림픽을 계기로 서해 군통신선과 경의선 육로, 하늘, 바닷길이 열린 지금이 어느 때보다 (북한을 방문하기에) 적절한 시기라고 생각한다”며 정부의 승인을 촉구했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현재(26일 오전 9시 기준)까지 대북접촉 신고수리 건수는 255건”이라고 밝혔다. 사회문화 분야가 155건으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한다. 앞서 통일부 혁신정책위원회는 지난해 12월 “박근혜 전 대통령의 일방적인 구두 지시로 개성공단이 전면 중단된 것으로 확인됐다”는 내용의 의견서를 발표한 바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