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광객이 찍은 "평양 몰카' 유출

북한도 꽤 삽디다.

서울의소리 | 입력 : 2011/03/19 [23:53]
 평양 시내와 평양 이발소 등을 촬영한 10분 남짓한 동영상이 화제다.
 
▲     © 서울의소리

 
 
 
 
 
 
 
 
 
 
 
 
 
 
 
 
 
 
 
 
 
 
 
 
 
 
 
 
 
 



 
날마다 굶어 죽는다,
어렵다고만 들어오다가 실 생활 모습을 보니 정말 의외라는 생각이 들었다.
 
역시 서로에 대해 잘 모른다는 것이...
대화를 단절 시키고, 대화가 단절되어 가기 때문에
서로에 대해서 더욱 어색해저 가는 악순환이 아닌가 싶다. 

동영상은 호텔, 이발소,지하철등의 모습이 담겨 있다. 
스티브 공이 지난해 10월 두 번째로 방문한 평양 시내와 지하철, 이발소에서
직접 머리를 자르는 장면까지 북한 시민들의 일상을 엿볼 수 있게 됐다.

동영상에서는 평양의 지하철에서 내리는 모습, 에스컬레이터를 타고
다니는 모습등이 찍혔다.
특히, 평양의 한 이발소에서 촬영한 영상은 비교적 북한 여성과의 대화도 잘 들렸다.

이 여성 이발사는 스티브공에게 "머리를 어케 깎으시겠습니까"라고 물었지만
북한어를 못하는 스티브 공과 의사소통이 안되자 바디랭귀지를 사용했지만
결국 "평양 스타일"이라는 말에 북한 스타일로 머리를 잘랐다.

또, 머리를 매만지며 이 여성이발사는 "왜 찍는거에요? 왜 찍어요?"라고 물었지만
북한말을 못하는지 스티브공이 대답을 못하자 "아..속상해"라고 답답 했다.

동영상에 마지막엔 여성 이발사가 스티븐공에게 써준 쪽지가 공개됐다.
"나의 조극에 자주 방문해 달라"라며 2010년 10월 9일 김혜선이라고 적혀있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