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일매국노 동상 부끄럽다"..철거 요구 나선 대학생들

고려대생, 서훈 박탈 김성수 동상 철거 요구. 이대생들도 김활란 동상 앞 친일행적 알림팻말 재설치

서울의소리 | 입력 : 2018/02/28 [09:35]
친일매국노 짓을 한 설립자 동상의 존폐 논란이 대학가에서 다시 불붙을 전망이다.
 

고려대학교 학생들은 지난해에 이어 친일 매국노 김성수 동상을 철거하라는 성명을 냈고 이화여자대학교 학생들 역시 개강 이후 설립자 김활란의 동상 앞에 친일 행적을 알리는 팻말을 다시 세울 예정이다.

 

친일 매국노 김성수 서훈 박탈, 고려대 학생회 학내 동상 철거 요구 

 

지난해 5월 고려대 일반대학원 총학생회가 고려대 본관 앞 인촌 동상에 ‘황국신민 김성수 동상을 없애고 고대에서 친일을 청산하자’라는 제목의 대자보를 게재한 모습 (사진=고려대 일반대학원 총학생회 페이스북 페이지)

 

정부는 지난 13일 고려대 설립자인 김성수(1891~1955년)의 서훈(나라를 위해 세운 공로의 등급에 따라 훈장이나 포상을 주는 것)이 56년 만에 박탈했다. 고려대 재학생들은 캠퍼스내에 세워져 있는 친일 매국노 김성수의 동상 철거를 요구하고 있다.

 

고려대 총학생회는 지난 15일 ‘친일파 김성수 서훈 박탈에 부쳐’라는 성명을 내고 “민족을 저버리고 전쟁이라는 참혹한 행위에 동조한 죄는 그 어떤 업적으로도 가려지지 않는다는 것을 보여줘야 한다”며 “김성수 동상을 철거하고 교내 ‘인촌기념관’의 명칭을 변경하는 등 김성수의 잔재를 모두 청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태구 고려대 총학생회장은 “신입생들이 입학하는 3월부터 본격적으로 기자회견을 진행하는 등 학교를 상대로 김성수의 잔재를 청산하라고 요구할 생각”이라며 “비슷한 문제를 안고 있는 이화여대 등 다른 대학과 연대하는 방안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고려대는 일반대학원 총학생회가 지난해 5월 인촌 동상의 철거를 요구하는 대자보를 동상에 붙인 데 이어 같은 해 7월 학부와 대학원 총학생회가 기자회견을 열고 재차 철거를 요구했다.

 

이대생들 김활란 동상 앞 친일행적 알림팻말 재설치

 

 

이화여대 학생들로 구성된 ‘김활란 친일행적 알림팻말 세우기 프로젝트 기획단(기획단)’도 개학과 동시에 김활란 동상 앞에 친일행적 알림 팻말을 세울 방침이다.
 
 
친일행적 알림 팻말 세워진 김활란 동상 (사진=연합뉴스)
 
앞서 지난해 11월 13일 기획단은 김활란 동상 앞에 ‘이화는 친일파 김활란의 동상이 부끄럽습니다’라는 제목으로 김 박사의 친일 행적과 발언이 적힌 팻말을 설치했다. 하지만 학교 측은 2주 뒤 팻말을 기획단에 알리지 않고 철거해 마찰을 빚었다.
 

당시 학교 측은 홈페이지를 통해 “팻말을 세우는 데에 따른 교내 논의과정을 거치지 않아 철거했다”고 밝혔다. 현재 팻말은 기획단이 학교로부터 돌려받은 뒤 학생문화관에 전시한 상태다. 기획단은 이 팻말을 제작하기 위해 지난해 3월부터 7개월 간 이화여대 학생 1022명으로부터 100만원 가량을 모금했다.

 

정어진(21) 이화여대 친일청산 프로젝트 기획단장은 “개강 이후에 팻말을 동상 앞에 다시 세우는 것에 대해 본격적인 논의를 시작할 예정”이라며 “2차 기획단을 꾸리는 등 여러 방식을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고려대에서도 학생들이 김성수 동상을 철거하기 위해 나선다는 소식을 들었는데 매우 반갑다”며 “고려대뿐만 아니라 비슷한 문제가 있는 다른 대학과 연대도 검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실제로 한국외대 김흥배 동상, 연세대 백낙준 동상 등도 생전의 친일 행적에 대한 논란이 있었던 만큼 향후 동상 철거 문제가 불거질 가능성이 남아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친일파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