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특사단, 김정은과 4시간 접견·만찬...”합의결과 있다”

대북특사 관련 중국 “환영” 미국 “낙관” 일본 “조심해야”

서울의소리 | 입력 : 2018/03/06 [14:04]

정의용 국가 안보실장을 비롯한 대북 특별사절 대표단이 지난 5일 저녁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과 만찬을 가진 뒤 일정 부분 합의를 이룬 것으로 알려졌다. 

 

5일 밤,  김정은 노동당 국무위원장(오른쪽)이 남한 특사단장인 정의용 국가안보실장과 악수하고 있다. ©청와대


보도에 따르면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6일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접견과 만찬은 조선노동당 본관 진달래관에서 오후 6시부터 4시간 12분 동안 이어졌다"고 밝혔다. 

이날 저녁 만찬 자리에서 남북 양측은 북미 대화를 위한 비핵화 방법론과 남북 정상회담 등에 대한 내용이 오간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의 한 관계자는 합의 여부를 두고선 "결과가 실망스럽지 않은 것으로 안다"며 "많은 얘기를 충분히 나눴다고 한다"고 말했다. 

다만 비핵화 방법론을 논의했는지 여부에 대해선 "그랬을 것"이라면서도 문재인 대통령의 2단계(핵동결 입구론-비핵화 출구론)과는 다른 접근법이 제시됐냐는 질문엔 "아니다"고 일축했다. 

 

대북특사 관련 중국 “환영” 미국 “낙관” 일본 “조심해야


한편 5일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특사들이 김정은과 만난 것에 대해 주변국은 제각각 다른 반응을 내놨다. 중국은 “환영한다”고 밝혔고, 미국은 국방부가 “조심스럽게 낙관한다”는 반응을, 일본은 “한국이 북한의 ‘미소작전’에 휘말리지 말아야 한다”는 경계론을 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겅솽 中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최근 남북 양측이 평창 동계올림픽을 계기로 적극적으로 상호 접촉을 했고, 한반도 긴장 정세가 완화되는 결과를 얻었다”면서 “중국은 이에 대해 환영과 지지를 표하며, 한국의 대북특사단이 북한 측과 유관 문제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는 것을 우리는 좋은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고 한다. 

겅솽 中외교부 대변인은 또한 “우리는 한반도 주변국이 지역 평화와 안정을 중시하고 평창 동계올림픽으로 가져온 대화를 이어가고 남북 접촉이 북한과 미국을 포함한 각국 간의 대화로 확대되기를 바란다”면서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특사 파견을 적극 지지했다고 한다.

미국의 경우 백악관이나 국무부가 아닌 국방부에서 간략한 입장을 내놨다. ‘미국의 소리(VOA)’ 방송은 6일 “美국방부가 한국 대북특사단의 방북과 관련해 ‘조심스럽게 낙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전했다. 

‘미국의 소리’ 방송에 따르면, 로버트 매닝 美국방부 대변인은 5일(현지시간) 정례 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을 받고 “우리는 (한국 정부의 대북특사 파견에 대해) 조심스럽게 낙관하면서 그 대화가 이뤄지는 것을 권장한다”며 “우리 임무는 한반도 방어를 위한 군사대비태세를 확실히 유지하는 것”이라며 말을 아꼈다고 한다.

반면 일본은 “한국 정부가 북한의 ‘미소 전략’에 넘어가지 않도록 해야 한다”면서도 “우리는 대북특사가 가져온 북한 정보를 공유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고 한다. 

日NHK는 6일 “평창 동계올림픽이 끝난 뒤 한국 정부가 보낸 대북특사가 김정은과 만난 것과 관련해 일본 정부는 김정은의 발언 등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고 미국, 한국과의 3자 동맹을 강화하기 위해 한국 측과 접촉을 희망하고 있다”고 전했다. 

日NHK는 “정부 내에서는 문재인 정부가 미국과 북한 간의 대화 재개를 목표로 행동하는 것 때문에 한미일 3국의 대북 공조가 흐트러질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