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비핵화 목표는 선대의 유훈입니다”

정의용 특사와의 면담 자리에서 했다는 발언

서울의소리 | 입력 : 2018/03/07 [00:24]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북한 비핵화 목표는 선대의 유훈으로 변함없다'며 오는 4월 한미연합군사훈련을 재개하는 것과 관련해 ‘이해한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보도에 따르면 북한을 방문하고 돌아온 정의용 실장은 6일 청와대에서 기자들에게 “김정은 위원장은 비핵화 목표가 유훈”이라며 “선대의 유훈에 변화가 없다는 점도 밝혔다”고 언급했다. 

 

 

정 실장은 “우리 측 입장은 한미연합훈련의 중단이 불가능하다는 취지로 (김정은 위원장에게) 설명하려 했으나 그럴 필요가 없었다”며 “김정은 위원장이 ‘북측은 연기된 한미연합훈련을 예년 수준으로 진행하는 것을 이해한다’고 했다”고 말했다. 

다음은 정의용 실장과 기자들의 일문일답이다.

- 문재인 대통령의 방북에 대한 평가와 지시가 있었나.


“대통령께서는 이번 방북 결과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남북 간에 합의한 내용은 틀림없이 이행토록 노력하라고 지시했다.”

- 남북정상회담을 4월에 하기로 했는데, 우리측에서 시기를 제안한 것인가. 


“어느 쪽에서 먼저 제기했다기 보다 올림픽 기간 중 북한의 특사가 고위급회담에 왔을 때 사실 문재인 대통령을 평양에 초청해 남북정상회담을 조기에 개최하자는 입장을 밝혀왔다. 우리도 조기개최 입장에 원칙적으로 동의했기에 양측이 편리한 4월 말로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

- 북미대화 복귀에 대한 김정은 위원장의 구체적 발언을 소개해달라.


“김 위원장의 언급을 구체적으로 말하는 것은 부적절하다. 북미대화에 적극적으로 임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북미대화 의제로 비핵화를 논의할 수 있다고 했다. 주목할 만한 것은 비핵화 목표는 유훈이라는 것이다. 선대의 유훈이라는 것. 김 위원장이 선대의 유훈에 변화가 없다고 했다. 북미관계 정상화도 논의할 용의가 있다고 했다.” 

- 북한이 특별히 요구한 것은 있나.


“북한에서 특별히 대화와 관련해 요구한 것은 없다. 대화의 상대로 진지한 대우를 받고 싶다고 했다.” 

- 남북정상회담 장소를 평양이나 서울이 아니고 판문점으로 한 이유는 무엇인가.


“판문점은 분단의 상징이다. 그간 두 차례 남북회담을 평양에서 진행했다. 3차 회담을 판문점, 남측 구역인 평화의집에서 한다는 점은 상당한 의미가 있다고 본다.”

- 이번 합의로 북미대화의 설득 요건이 갖춰졌다고 보나.


“미국은 가급적 빠른 시일 내에 갈 예정이다. 이번주에 갈 것이다. 이어서 중국, 러시아 방문을 추진하고 있다. 일본은 별도로 갈 것이다.” 

- 4월 남북정상회담을 예상보다 빠르다. 4월로 남북정상회담을 합의한 배경은.


“남북 간에 정상회담을 재개하는 것은 남북관계 발전에서 매우 긍정적이고 환영할 만한 단계다. 그러므로 그것을 양측이 합의할 수만 있다면 가급적 조기에 개최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게 남과 북의 공통된 입장이었다. 일정을 조율하는 과정에서 4월 말이 가장 적절한 것으로 판단됐다.”

- 대화가 계속되는 한 핵 도발이 없다는 것은 조건부 모라토리엄인가?


“일단 대화가 지속되는 동안 핵·미사일 추가 도발을 하지 않겠다는 것을 명백히 밝혔다. 그 바탕 위에서 앞으로 여러 가지 많은 진전을 이룰 수 있을 것이다. 미국에 전달할 북한 입장을 우리가 별도로 추가로 갖고 있다.”

- 북미대화 여건은 어떤가.


“미국과 대화를 해봐야 정확한 말을 드릴 수 있다. 미북대화를 시작할 수 있는 조건이 조성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 김정은 위원장은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어떻게 평가했나.


“문 대통령에 대해서 상당히 신뢰를 하고 있는 것으로 언급했다. 1월1일 신년사에서 남북 관계 발전에 대한 제안을 했다. 남북 관계는 상당한 발전을 이뤘다고 평가한다. 그 과정에서 특사도 교환하면서 두 정상 간 신뢰가 많이 쌓였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