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의열단 김원봉 장군 밀양 생가터에 '의열기념관' 개관

독립운동의 성지 밀양 출신 독립운동사를 한눈에 볼수 있는 '해천 항일독립운동테마 거리'

서울의소리 | 입력 : 2018/03/08 [02:00]

 

수많은 독립운동가를 배출한 경남 밀양시에 일제 강점기 무장 독립운동 단체인 조선의열단을 기리는 기념관이 건립 되었다.  

 

항일의열투쟁을 주제로 한 기념관으로는 밀양기념관이 전국 최초며 독립운동의 성지로서의 역할과 기능을 할 것으로 보인다.

 

밀양시는 3월 7일 오후 내이동 901번지 해천변에 지은 의열기념관에서 약산 김원봉 장군 여동생 김학봉 여사와 조카 김태형 박사, 박일호 시장과 독립운동가 후손, 지역인사, 시민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관식을 했다.

 

약산 김원봉 장군의 여동생 김학봉 여사와 조카 김태형 박사

 

의열기념관 건립사업은 2016년 11월 약산 김원봉 장군 생가지를 매입하면서 시작됐고, 2017년 12월 전시물 제작과 리모델링 공사가 마무리되면서 3월 7일 기념관을 개관하게 됐다. 

 

의열기념관이 문을 연 곳은 밀양 출신 조선의열단 단장이었던 약산 김원봉 장군 생가터다. 밀양시는 이 생가터를 2016년 11월 매입하고 지난해부터 전시물 제작과 재단장 공사를 해왔다.


사업비 12억원을 들여 건립된 의열기념관은 지상 2층 건물로 쉼터공간인 옥상을 포함해 전시공간은 304㎡ 규모다.

 

      

 

1층에는 조선의열단 투쟁 주요 사건을 소개하는 연대표와 의열투쟁 관련 자료 검색대, 김원봉 장군 연설장면 동영상을 볼 수 있다.

 

2층에서는 조선의열단 창립단원 소개 코너와 일제 강점기 '밀양경찰서 폭탄 투척의거'를 웹툰 형식으로 제작한 동영상도 있다.

 

옥상 쉼터에는 광복의 기쁨과 평화로움을 상징하는 청동상 등이 세워졌다. 옥상 휴식공간에서는 조선의열단 단원 석정 윤세주 선생 등 항일 독립운동가들 생가와 항일운동을 주제로 한 해천 거리를 조망할 수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