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트럼프 5월 만나...사상 첫 '북미 정상회담' 열린다.

"김정은, 향후 어떠한 핵·미사일 실험도 자제 약속"

서울의소리 | 입력 : 2018/03/09 [09:59]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백악관으로 들고 간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메시지는 ‘북미 정상회담’이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8일(현지 시각) "북한의 항구적인 비핵화 달성을 위해 오는 5월까지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만나겠다"는 뜻을 밝히며 화답했다. 

 


보도에 따르면 대북 특사단이었던 정의용 국가안보실장과 서훈 국가정보원장은 8일(현지 시각) 미국 백악관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접견하고, "트럼프 대통령을 가능한 빨리 만나고 싶어 한다"는 김정은 위원장의 메시지를 전달했다.  

지난 5일부터 1박 2일간 대북 특사단으로 평양에서 김정은 위원장을 만나고 온 정의용 실장은 김정은 위원장의 친서를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달하기도 했다. 김정은 위원장이 대북 특사단에게 친서를 전달했다는 사실은 그동안 알려지지 않았었다. 

정의용 실장은 트럼프 대통령을 만나 "김정은 위원장이 북한이 향후 어떠한 핵 또는 미사일 실험도 자제할 것이라고 약속했다"고 밝혔다. 핵과 미사일 시험을 하지 않는 조건으로 "대화가 지속되는 동안"이라는 단서를 달았던 것에서 한 발 더 나아간 것이다. 

정의용 실장은 또 "김정은 위원장은 비핵화에 대한 의지를 갖고 있었으며, 한미 양국의 정례적인 연합 군사 훈련이 지속되어야 한다는 점을 이해하고 있다"고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고했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항구적인 비핵화 달성을 위해 김정은 위원장과 올해 5월까지 만날 것"이라고 화답했다. 이에 따라 남북 분단 이후 사상 최초의 북미 정상회담이 성사될 예정이다. 4월 말 문재인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과 만나는 데 이어 5월 연달아 북미 정상회담이 열리는 것이다.  

정의용 실장은 "대한민국은 미국, 일본, 그리고 전세계 많은 우방국들과 함께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에 대한 완전하고 단호한 의지를 견지해 나가고 있다"며 "트럼프 대통령과 함께, 우리는 평화적 해결 가능성을 시험해보기 위한 외교적 과정을 지속하는 데 대해 낙관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의용 실장은 또 "대한민국, 미국, 그리고 우방국들은 과거의 실수를 되풀이하지 않고, 북한이 그들의 언사를 구체적인 행동으로 보여줄 때까지 압박이 지속될 것임을 강조하는 데 있어 단합된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백악관도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의 방북 요청을 수락했다"고 확인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을 방문해 김 위원장을 만난다면 사상 최초의 북미 정상회담이 된다. 한미군사연합훈련은 예정대로 진행될 것으로 알려졌다.

 

뉴욕타임스는 김 위원장의 트럼프 방북 요청에 대해 "전쟁 위협을 교환하던 두 명의 의지가 강한, 그리고 특이한 지도자를 만나게 할 대담한 외교적 제의"라고 평가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북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