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NN "트럼프의 북미정상회담 결정은 한국의 외교적 묘책 덕분"

'북한의 평창올림픽 참가 등 "지난 3주 사이 일어난 일들"이 트럼프 결정 만들어'

서울의소리 | 입력 : 2018/03/11 [17:55]

미국 CNN 방송은 현지시간 10일 전·현직 미국 관리들과 외교 소식통들을 인용하여, 북한 김정은을 만나기로 한 도널드 트럼프 결정은 한국 정부의 민첩한 외교적 묘책들 덕분이라고 보도했다. 인용된 이들은 트럼프의 북미정상회담 결정을 끌어낸 것은 북한의 평창올림픽 참가를 계기로 조성된 남북 간 분위기라고 말하고 있다고 CNN은 전했다.

 

한 외교 소식통은 김정은의 동생인 김여정의 특사 방남을 포함해 북한의 평창올림픽 참가로 촉발된 외교적 공세를 언급하면서 트럼프의 결정을 끌어낸 것은 "지난 3주일 사이에 일어난 일들"이라고 말했다.

 

이 소식통은 "한국이 북한의 많은 도움을 받아 모든 것을 준비했다. 미국 정부 내, 허버트 맥매스터 등 강경파의 군사옵션, '코피 전술' 등 잡음에도 불구하고 트럼프에게 북미정상회담을 내민다면 그가 거부할 수 없으리라는 점을 알았다. 한국은 트럼프를 다루는 법을 알았다"고 덧붙였다.

 

 

방송은 트럼프의 허영심과 스타가 되려는 열망에 호소함으로써 군사옵션을 요구하는 강경파들을 약화하고 트럼프에 외교적 해법을 설득할 수 있다는 게 한국 정부의 판단이었다고 봤다. 이에 따라 5개월 전만 해도 "틸러슨 국무장관이 '리틀 로켓맨'과 협상을 시도하느라 시간을 낭비하고 있다"던 트럼프 대통령이 180도 방향을 바꿔 김정은을 만나기로 했다고 방송은 전했다.

 

물론 트럼프가 '화염과 분노'의 고삐를 놓지 않고 있었지만, 대화 가능성도 열어놓고 있었고, 틸러슨도 기자들에게 트럼프 대통령이 "한동안 대화를 염두에 두고 있다"고 말할 정도였다. 이런 가운데 한국 정부가 트럼프에 대화를 은근히 부추겼다.

 

한국 특사단이 가져온 김정은의 북미정상회담 제안은 너무나 예상 밖이어서 틸러슨 장관이 오래전 계획된 아프리카 순방 일정에 나서 자리를 지키지 못할 정도였다고 방송은 전했다.

 

다만 방송은 오는 5월 안에 김정은 위원장을 만나겠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결정은 너무 갑자기 나온 데다 북미정상회담 개최의 전제조건들도 없는 대목에 의문을 품고 있다고 전했다. 또한 "트럼프의 예측 불가성은 북미정상회담 개최를 보장하지는 않는다"고 분석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트럼프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