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은행, 오늘 한국GM 실사 착수

GM측과의 이견은 실사 진행하며 좁혀나가기로

서울의소리 | 입력 : 2018/03/12 [12:14]

KDB산업은행(산은)이 12일 한국GM에 대한 실사에 착수한다. 산은 관계자는 “한국GM 실사를 위한 실무자 킥오프 미팅(첫 회의)을 이날 중 실시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회의 장소는 한국GM 부평공장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실사는 삼일회계법인에서 진행한다. 산은은 이번 실사를 통해 한국GM의 이전가격, 높은 금융비용, 본사관리비, 기술사용료, 인건비 등에 대해 면밀히 점검한다는 방침이다.

 

 

앞서 이동걸 산은 회장은 지난 7일 미국 GM 본사 해외사업부문 사장인 베리 앵글과 서울 여의도 산은 본점에서 만나 이번주 중 실사를 개시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 다만 일부 이견이 있는 부분이 있어 실사를 진행하며 입장 차이를 좁혀나가겠다는 게 산은의 입장이다.

 

산은과 GM측은 실사에 성실하게 협조하겠다고 약속하는 확약서의 내용을 두고 이견이 있는 상황인 것으로 알려졌다. 산은은 확약서에 구체적인 요구 자료 목록을 적시하고 GM측이 자료를 제공하지 않아 지원 협상이 결렬될 경우 GM측에 책임이 있다는 점을 명시하겠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한국GM은 일부 자료의 제출을 꺼리며 이를 반대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한국GM은 미국 본사와의 거래 내역 등이 경영기밀에 해당된다며 본사와 협의해 자료를 제출하겠다는 뜻을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