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56%, 청년 일자리 추경 찬성

20대 찬성률 72%로 압도적 지지

편집부 | 입력 : 2018/03/20 [07:19]

청년 일자리 확대를 위한 정부의 추가경정예산안 편성 방침에 일부 야당이 반발하는 가운데 국민 절반 이상은 '3·15 청년 일자리 대책'에 찬성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9일 나왔다.

 

리얼미터가 CBS 의뢰로 지난 16일 전국 성인 남녀 501명을 대상으로 청년 일자리 대책에 대해 설문한 결과(95% 신뢰 수준에 표본오차 ±4.4%포인트) '청년취업과 중소기업 인력난 문제 해결에 도움이 되므로 찬성한다'는 응답은 전체의 55.7%로 집계됐다.

 

반면 '지방선거를 위한 선심성 퍼주기로 반대한다'는 응답은 29.6%로, 10명 중 3명꼴로 이번 추경에 반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입장을 유보한 응답('잘 모름')은 14.7%였다.

 

▲ '3·15 청년일자리대책' 찬반 여론    © 리얼미터

 

지역별 찬성여론을 보면 광주·전라에서 가장 많은 70.1%, 즉 10명 중 7명 이상이 찬성한다고 응답했다. 이어 경기·인천(60.3%), 부산·경남·울산(56.3%), 서울(53.7%), 대전·충청·세종(49.7%) 등의 순으로 찬성이 우세했다. 대구·경북의 경우에는 찬성 41.5%, 반대 44.5%로, 찬반양론이 팽팽했다.

 

연령별 찬성여론은 20대에서 '찬성한다'는 응답이 71.5%로 가장 높은 것으로 집계된 가운데 40대(58.0%), 50대(53.2%), 60대 이상(49.4%), 30대(48.9%) 등으로 나타났다.

 

지지정당별로는 민주당(찬성 77.9%·반대 10.3%)과 민주평화당(73.0%·17.2%), 정의당(68.8%·6.6%) 지지층에서 찬성이 압도적으로 우세했다. 그러나 자유한국당(찬성 9.4%·반대 77.3%)과 바른미래당(8.9%·68.3%) 지지층, 무당층(36.8%·41.6%)에서는 반대가 압도적으로 높거나 우세한 것으로 조사돼 대조를 이뤘다.

 

이념 성향별로는 진보층(찬성 72.3%·반대 15.3%)과 중도층(54.2%·30.4%)에서 찬성여론이 우세했지만, 보수층(24.5%·63.0%)에서는 반대여론이 대다수였다.

 

자세한 조사내용은 리얼미터 홈페이지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문재인 정부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