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4대강 사업’도 뇌물 받고 공사 참여 시켜

4대강사업과 관련해 이명박이 뇌물받은 당사자로 파악된 것은 처음

서울의소리 | 입력 : 2018/03/21 [00:34]

검찰이 이명박에게 2007년 대선 전 최등규 대보그룹 회장에게 뇌물 5억원을 받은 후 그 대가로 4대강 사업 공사 등을 참여시킨 혐의를 포착한 것으로 확인됐다. 4대강 사업과 관련해 이명박이 금품 비리 당사자로 파악된 것은 처음이다.

 

 

20일 경향신문에 따르면, 이명박은 2007년 9월부터 11월까지 서울 서초구의 한 건물 주차장 등에서 최동규 측으로부터 총 5회에 걸쳐 각각 1억원씩 현금 5억원을 건네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유력 대선 후보였던 이명박이 당시 건설사업, 골프장, 휴게소, 고속도로 관련 정보통신 사업 등 관급공사 수주를 기대하는 최동규에게 불법 자금을 제공받았다고 보고 있다.

 

최동규는 이명박의 멘토로 불린 전 방송통신위원장 최시중을 통해 이명박을 소개받았고, 2006~2007년 이명박과 골프를 치며 “(이명박이 대선 공약으로 내세운) 대운하 사업에 참여해 공약 실현에 기여하고 싶다”고 말한 것으로 조사됐다.

 

대보그룹의 핵심 계열사인 대보건설은 실제 이명박 정부가 대운하 사업을 변경해 추진한 4대강 사업에 참여했다. 대보건설은 현대건설과 컨소시엄으로 4대강 공사 4개 공사(총 수주액 약 794억원)에 참여해 약 200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이명박은 임기 말인 2012년 7월 하천 활성화 기반구축 유공으로 대보건설 임원 2명에게 석탑산업훈장을 주기도 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