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사모에 집단폭행 당한 이 모씨 인터뷰] 경찰 "피흘리는 부상자 포박하고, 폭행범 도망 도와줘"

서울의소리 | 입력 : 2018/03/21 [03:36]

19일 서울의 소리 취재팀은 지난 17일 수원에서 열린 국정농단 범죄자 박근혜를 추종하는 박사모 집회 참가자들에게 집단 폭행을 당해 전치 3주 부상을 입은 이 모씨를 찾아가 인터뷰를 하였습니다.

 

이날 이씨는 일가족 4명이 차를타고 장모님을 만나러 가던 중 아무런 잘못도 없이 집회 참가자들로부터 심한 욕설과 함께 수술을 요하는 집단폭행을 당했다고 말했다. 이 와중에 폭행 피해자들을 보호해야할 경찰들이 오히려 가해자를 도망치게 도와주는 행동으로 일관했다"며 인터뷰 내내 분노를 감추지 못했습니다.

 

더구나 집단폭행을 당해 손가락에 전치 3주 중상은 입은 피해자가 이 모씨가 폭행범을 붙잡고 버티며 경찰에 체포를 간곡히 요구 했으나 경찰은 폭행범이 도망가도록 방치하는 행위를 보면서 큰 충격을 받았다고 토로했습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박사모 관련기사목록
더보기